민주당 지지율, 대선 이후 최저치 40.6%[리얼미터]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지지율, 대선 이후 최저치 40.6%[리얼미터]

한국 19.2%·정의 14.2%·바른미래 5.5%·평화 2.4%
文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58.1%…주간집계로도 최저치

더불어민주당(CG)
더불어민주당(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작년 5월 대통령 선거 이후 최저치인 40.6%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6∼10일 전국 성인남녀 2천5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 포인트),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2.2%포인트 하락한 40.6%로 집계됐다.

이는 대선 직전인 작년 4월 4주차(39.6%) 이후 1년 4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집권여당이 된 후로는 최저치다.

리얼미터는 "6·13 지방선거 이후 특히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크게 이탈하며 50%대 후반에서 40% 선으로 급격히 하락했다"며 "이탈 지지층 대부분은 정의당이나 무당층으로 이동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19.2%로 지난주 대비 1.6%포인트 상승하며 20% 선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은 지방선거 이후 보수층이 상당폭 이탈했으나 최근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소위원회 인선이 마무리되면서 다시 지지율을 회복하는 모습이다.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 별세 이후 2주째 상승한 정의당 지지율은 0.1%포인트 내린 14.2%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진보층과 중도층이 결집하면서 지방선거 당시(6.9%) 이후 배 이상 오른 상태다.

바른미래당은 0.3%포인트 하락한 5.5%를 기록하며 5%대를 유지했다. 민주평화당은 0.4%포인트 내린 2.4%를 나타냈다.

지난주 주중 집계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58.0%)를 찍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주간 집계로도 최저치(58.1%)를 기록했다.

리얼미터 주간집계로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50%대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6.0%포인트 오른 36.4%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보수층과 중도층, 부산·울산·경남(PK), 대구·경북(TK), 서울, 호남, 충청권, 20대와 40대, 50대, 60대 이상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대통령 지지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까지 3개월간 19.3%포인트 하락했다"며 "이러한 내림세는 경제·민생에 대한 부정적 심리의 장기화와 아울러 지난주 있었던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 관련 보도의 확산, 정부의 전기요금 인하 방식과 수준에 대한 비판여론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최근 잇따른 BMW 자동차 화재사고와 관련해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이 검토되는 가운데 국민 4명 중 1명은 징벌적 손해배상액을 피해액의 최소 10배 이상으로 해야 한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0일 전국 성인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 포인트), 징벌적 손해배상액은 피해액의 10배 이상이 돼야 한다는 의견이 27.3%로 집계됐다.

피해액의 최대 2~3배를 배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45.3%로 가장 많았고, 4~5배가 14.5%로 뒤를 이었다.

10~20배는 13.8%, 30~40배로 배상액을 물어야 한다는 응답은 3.3%였다. 50배 이상도 10.1%에 달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0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