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차 여성 살해…야산에 묻은 5명 구속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먹으로 때리고 발로 차 여성 살해…야산에 묻은 5명 구속

시신 부패 여부 수시로 확인…야산 토사 유실돼 2차 암매장

'군산 시신 유기 사건' 브리핑
'군산 시신 유기 사건' 브리핑(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13일 오전 전북 전주시 완산구 전북지방경찰청 기자실에서 황인택 군산경찰서 형사과장이 '여성 시신 유기 사건' 브리핑을 하고 있다. doo@yna.co.kr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빌라에 함께 살던 여성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 시신 유기,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3)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5월 12일 오전 9시께 군산시 소룡동 빌라에서 B(23·여)씨를 손과 발로 무차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에 묻은 혐의를 받고 있다.

6명은 당초 지난 3월부터 이 빌라에 함께 살았고, 이들 중 유일하게 직장에 다니지 않던 B씨가 청소와 설거지 등 살림을 맡았다.

경찰은 이들이 사기 행각을 벌이려고 함께 거주했던 것으로 추정했다.

A씨 등 2명은 이날 B씨가 '살림에 소홀하다'는 이유로 5∼10분 동안 손과 발로 폭행했고 결국 숨졌다.

이들 5명은 숨을 쉬지 않는 B씨를 방으로 옮겨 방치했고, 그가 숨졌다고 판단해 이날 오후 4∼5시께 차에 실었다.

이후 빌라에서 20㎞가량 떨어진 야산으로 가 삽으로 땅을 파고 시신을 묻었다.

이들은 시신 부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매장 이후 5∼6차례 야산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다 군산 지역에 많은 비가 쏟아진 지난 6월 말 야산의 토사가 유실돼 시신 일부가 외부로 드러나자, 이곳에서 20㎞가량 떨어진 야산으로 다시 시신을 옮겨 매장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의자 중 일부가 지인에게 '사람을 암매장했다'는 말을 하고 다닌다는 소문을 듣고 수사에 착수, 범행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이들의 구체적인 범행 수법과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수사 중이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