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타이어 안전점검 필요한 차량, 절반 넘어"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타이어 "타이어 안전점검 필요한 차량, 절반 넘어"

고속도로 안전점검 결과 공기압 부적절·마모 심각 등 문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한국타이어는 여름철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을 전개하며 실시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절반 이상의 차량이 타이어 안전점검과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3일 밝혔다.

한국타이어가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한 결과 검사 차량 581대 중 40%인 231대는 적정 공기압보다 부족하거나 과다한 공기가 주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기압이 적정 압력보다 낮으면 타이어 옆면이 수축·이완을 반복해 주행 중 타이어가 파손될 수 있다. 또 제동력과 연료 효율이 나빠진다.

반대로 공기압이 너무 높으면 외부 충격에 따른 타이어 손상이나 편마모 현상이 발생해 성능이 저하될 가능성이 커진다고 한국타이어는 설명했다.

또 85대(15%)는 타이어 마모도가 한계선보다 더 깊이 진행돼 위험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타이어는 홈의 깊이가 1.6㎜ 이하로 얕아지면 성능이 한계에 도달해 제동력과 빗길 배수성능이 급격히 떨어진다.

이 밖에 타이어 찢어짐·갈라짐 현상이 나타난 차량, 타이어에 유리 파편·못 등 이물질이 박힌 차량도 총 84대(14%)로 집계됐다.

일부 차량에서는 이런 문제들이 두 가지 이상 나타나 전체적으로는 검사 차량 581대 중 53.5%인 311대가 타이어 안전점검과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국타이어는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안전운행을 위해 월 1회 타이어 공기압을 확인하고, 적어도 분기에 한 번은 타이어 안전점검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