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무시간 여직원에 노래시키고 셀카 찍은 부구청장 대기발령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근무시간 여직원에 노래시키고 셀카 찍은 부구청장 대기발령

해당 직원 거절했지만…"부임 후 서먹함 풀기 위한 것"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근무시간 사무실에 있던 여직원에게 노래를 시키고 함께 셀카를 찍은 부산의 한 부구청장이 대기발령 됐다.

부산 부산진구청
부산 부산진구청[연합뉴스TV 제공]

13일 부산진구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취임한 권갑현 부산진구 부구청장은 지난 10일 자로 대기발령 조치를 받았다.

이달 초 직원들과 인사차 구청 내 한 사무실을 방문한 권 부구청장은 커피를 마시던 중 막내급 한 젊은 여직원에게 노래를 불러볼 것을 요구했다.

해당 직원은 처음에는 거절했지만 결국 동료 직원들 앞에서 노래를 불러야 했다.

또 다른 사무실에 찾아가 다른 여직원에게도 노래를 시켰지만, 해당 직원은 노래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은 이뿐만 아니다.

권 부구청장이 과거 안면이 있던 다른 과 여직원과 근무시간 사무실에서 셀카를 찍자고 요구했다.

직원이 몇 차례 거절했지만 직접 여직원 옆으로 가서 셀카를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로부터 이 같은 보고를 받은 서은숙 구청장은 부산시에 인사 조처를 요구했다.

구는 권 부구청장의 이런 행동이 공무원 복무윤리 규정 위반과 직장 내 성희롱 사안으로 판단했다.

권 부구청장은 여직원에게 노래를 시키고 함께 셀카를 찍은 것 외에 일부 여직원들에게 결혼 여부나 남자친구 유무를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 부구청장은 노조 게시판을 통해 "부임 후 먼저 직원들에게 다가가서 서먹함을 조금이라도 없애 볼까 하는 마음에 부서를 방문해 노래 한번 해보겠느냐며 말을 걸었다"며 "부산진구와 직원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해명과 사과의 글을 올렸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