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항 앞바다서 65명 태운 여객선 고장…인명피해 없어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목포항 앞바다서 65명 태운 여객선 고장…인명피해 없어

목포해양경찰서 전경 [목포해경 제공]
목포해양경찰서 전경 [목포해경 제공]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13일 오전 8시 50분께 전남 목포시 목포항 약 1km 해상에서 승객 등 65명을 태운 208t급 여객선 A호가 키 손상으로 멈춰 섰다.

외달도에서 달리도를 거쳐 목포로 향하던 A호는 자력 항해가 불가능하자 목포해양경찰서에 신고했다.

인명피해나 다른 선체 손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선박을 동원해 A호를 목포항으로 예인 중"이라고 밝혔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