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폐기물 재활용공장 갈등 봉합…대체 부지 이전 합의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천 폐기물 재활용공장 갈등 봉합…대체 부지 이전 합의

이상천 제천시장 "업체·반대 주민, 시 중재안 수용"

(제천=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환경 오염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집단 반발을 샀던 충북 제천의 지정폐기물 재활용 처리공장이 대체 부지를 마련해 이전하는 것으로 갈등을 봉합했다.

폐기물 처리공장 가동에 반대하는 주민들.
폐기물 처리공장 가동에 반대하는 주민들.

이상천 제천시장은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해 "시에서 알선하는 대체 부지로 공장을 옮기기로 업체 측과 합의했고, 주민 동의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대체 부지가 확정되면 6개월 안에 공장을 옮기기로 했다"며 "이전 비용이나 손실액을 모두 업체 측에서 부담하고, 시는 대체 부지 기반 시설 마련과 인허가 등 행정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공장 가동에 대해 충분히 협의하는 조건으로 주민들도 반대 입장을 철회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공장 가동을 둘러싼 주민들의 집단반발 사태는 일단락됐다.

A 업체는 충청과 강원지역 시멘트 업체가 배출하는 지정폐기물을 들여다가 제설제 등을 생산할 계획으로 제천시 봉양읍 명도리 3천760㎡의 터에 지정폐기물 재활용 공장을 짓고 원주지방환경청의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은 "환경 파괴가 우려되는 공장 가동을 용납할 수 없다"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반대 집회를 이어왔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