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북한 접경도시, 美-멕시코식 트윈시티로"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북부-북한 접경도시, 美-멕시코식 트윈시티로"

경기硏, 경의·서해·경원 3개축 트윈시티 개발 제안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남북협력시대를 맞아 미국-멕시코 국경지대의 트윈시티(twin city) 모델을 경기북부와 북한의 접경도시에 적용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북부-북한 3대 트윈시티 개발'
'경기북부-북한 3대 트윈시티 개발'

경기연구원은 13일 낸 '남북협력시대의 경기북부 발전전략:트윈시티로 개발해야' 보고서에서 이같이 제안했다.

트윈시티는 국경지대에 짝을 이루며 마주한 두 도시를 지칭한다. 미국-멕시코 국경의 트윈시티는 국경의 장벽이 유지되면서 사람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지만, 국경을 넘는 경제협력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미국-멕시코의 대표적 트윈시티가 샌디에이고-티후아나, 유마-샌루이스 등이다.

미국 국경도시는 금융·보험·부동산 등 고차서비스의 고용 성장이 두드러지고 멕시코 국경도시는 기계·전기부품 등 제조기능이 발전해 유기적인 분업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미국과 멕시코 국경도시의 2010∼2015년 연평균 인구증가율은 국가 전체 인구증가율보다 각각 0.46% 포인트, 0.06% 포인트 상회했다.

경기연구원 이정훈 선임연구위원은 "남북이 당분간 서로 다른 체제를 유지하면서 평화와 교류를 진전시키게 된다면 미국-멕시코 트윈시티 발전 사례를 바탕으로 경기북부의 도시 간 거리, 지형, 교통로 등을 고려해 3대 트윈시티 개발전략 구상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3대 트윈시티는 ▲경의축의 파주-개성, 한강하구 ▲서해축의 김포·강화-개풍·해주 ▲경원축의 연천·철원-철원·평강이다.

파주-개성은 한반도 경제권의 미래 중심지로, 김포·강화-개풍·해주는 연안 물류와 관광거점으로, 연천·철원-철원·평강은 대륙 물류와 휴양도시로 각각 개발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트윈시티 구상은 경기북부를 한반도 경제권의 미래 중심지로 구축하는 첩경이 될 것이며 그동안 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 주민에 대한 보답의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