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는 죽었어요"…경기도 인삼 폭염 피해 확산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30%는 죽었어요"…경기도 인삼 폭염 피해 확산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우리 지역 인삼 재배면적의 24%가 폭염으로 잎마름과 고사 등 피해를 입은 상태입니다. 피해 보상받을 길은 없고 답답합니다."

김포·파주 인삼조합 조재열(63) 조합장의 말이다.

잎이 마른 6년근 인삼[김포·파주 인삼조합 제공]
잎이 마른 6년근 인삼[김포·파주 인삼조합 제공]

경기지역에 33일째 폭염특보가 이어지면서 잎마름이나 뿌리 고사 등 인삼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13일 경기도 농업기술원과 도내 각 지역 인삼조합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포·파주 인삼조합이 최근 관내 인삼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재배면적 250여㏊(650농가) 중 24%가 잎마름 등의 피해를 보았다.

피해는 논에 심은 저년근(1∼2년근)을 중심으로 많이 발생하면서 피해율이 1년근의 경우 55%, 2년근은 3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 조합장은 "나도 6천평 가량의 인삼 농사를 하고 있는데 1∼2년근 3천평 가량은 거의 잎이 말라붙은 상태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도 "최근 인삼 재배지를 돌아봤는데 재배지마다 피해가 조금이나마 발생하지 않은 곳이 거의 없는 것 같았다"며 "도내 인삼 재배면적의 20∼30% 정도가 폭염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한다"고 말했다.

도내 인삼 재배면적은 파주와 고양, 포천, 연천 등을 중심으로 총 2천624㏊에 이른다.

인삼은 8월께부터 잎이 지는 10월까지 뿌리가 많이 성장하는 시기이다. 이 시기에 잎이 말라 떨어지면 뿌리가 제대로 크지 않아 상품성이 떨어지고 수확량도 많이 감소한다.

인삼재배 농가들은 폭염 피해를 보상받을 길이 없다며 정부와 지자체 등의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잎이 말라 찾아보기 어려운 2년근 인삼[김포·파주 인삼조합 제공]
잎이 말라 찾아보기 어려운 2년근 인삼[김포·파주 인삼조합 제공]

조 조합장은 "폭염 피해는 재해 보상 대상에도 들어 있지 않아 지금으로써는 소득 감소 등에 대한 대책이 없는 상황이다"라며 "정부에서 폭염에 의한 인삼 등 농작물 피해 대책을 깊이 있게 논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인삼은 30℃ 이상 고온이 5∼7일간 지속하면 피해가 발생한다며 농가에 피해 최소화를 위한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인삼밭 고랑에 충분한 물을 공급해 토양수분 함량을 18∼21%로 유지하고, 통풍이 원활한 개량형 울타리를 설치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어린 인삼일수록 줄기의 약한 부분이 화상 피해를 쉽게 받는 만큼 2cm 정도 복토(흙덮기)를 해줄 것도 부탁했다.

도 친환경농업과 이문무 원예특작팀장은 "지금까지 정식 신고된 도내 밭작물 폭염 피해 면적 48㏊ 중 30여㏊가 인삼"이라며 "잎마름 등으로 인한 성장 중지 등 인삼 폭염 피해는 당장 눈으로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 앞으로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피해 면적은 많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