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車수출 미국에 50% 편중…"관세 부과 땐 큰 타격"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車수출 미국에 50% 편중…"관세 부과 땐 큰 타격"

캐나다·멕시코 포함 땐 의존도 64% 육박…"수출시장 다변화해야"

야적된 자동차[연합뉴스 자료사진]
야적된 자동차[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 완성차 수출이 3개 국가(미국·멕시코·캐나다)에 집중해 다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가 분석한 '광주·울산 자동차산업 특징 및 향후 과제'를 보면 지난해 광주 자동차 수출액은 60억9천만 달러로 광주 전체 수출액의 40.7%를 차지했다.

수출 비중은 미국 50.1%, 멕시코 7.1%, 캐나다 6.7%로 이들 국가가 63.9%를 차지했다.

이들 3개 국가에 대한 수출 비중은 전국 평균 40.6%, 울산 55.2%보다 크게 높아 의존도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기준 광주 제조업 생산에서 자동차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44.6%로 울산 23.6%보다 크게 높았다.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관계자는 "최근 미국 상무부가 수입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하기 위해 조사에 착수했으며, 향후 자동차 관세가 부과될 경우 대미 수출 비중이 높은 광주에 큰 타격이 우려된다"며 "국가별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 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 등지에서 꾸준한 판매를 유지하고 인도, 브라질 등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신흥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