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친환경 급식, 연간 여의도 3.5배 숲 조성 효과"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친환경 급식, 연간 여의도 3.5배 숲 조성 효과"

친환경 무상급식 백서 발간…연평균 25만5천명 취업유발 효과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친환경 무상급식을 통해 여의도 면적의 3.5배(1천31㏊) 규모 숲을 조성한 것과 같은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내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밝혔다.

서울시는 친환경 무상급식의 산업·교육적 효과와 사업 전망을 담은 백서인 '친환경 무상급식의 도전과 성찰, 그리고 미래'를 발간하면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수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무상급식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연간 162만6천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수준이라는 분석 결과도 백서에 담겼다.

서울시의 정책으로 농산물을 공급하는 농가에 친환경 농법이 확산하고 농약을 사용해 재배한 식자재나 가공식품 납품이 줄면서 얻게 된 환경적 소득이 그만큼 크다는 분석이다.

서울시는 2011년 전국 최초로 초등학교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추진했으며 2014년 이를 중학교로 확대했다.

무상급식에 반대하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011년 시장직을 건 주민투표 승부수를 던졌으나 투표율이 낮아 개표를 하지 못하고 물러나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친환경 무상급식 정책을 확장한 바 있다.

서울시는 친환경 무상급식이 유발한 고용 창출 효과도 백서에 담았다.

취업유발 효과는 연평균 25만5천명, 고용유발 효과는 8천900명으로 백서는 추산했다. 주로 친환경 유통센터 설립과 식료품제조업 생산 증가로 인한 고용 확대다.

서울시는 백서에 앞으로 5년간 사회적 경제와 연계된 '마을 부엌'과 '집밥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공공조달을 통해 학교 급식 체계를 전환할 것이라는 계획을 담았다.

백서는 동 주민센터 민원실, 공공도서관 등에 배포되며, 서울시 전자책 홈페이지(ebook.seoul.go.kr)에서 무료로 다운로드받아볼 수 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