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개 읍면동에 아직도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철거 마땅"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0개 읍면동에 아직도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철거 마땅"

전공노 "당시 관리들은 일제 수탈의 첨병 노릇"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 역사바로세우기 전공노 기자회견'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 역사바로세우기 전공노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속 노조원들이 1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 역사바로세우기 전공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전공노는 광복 73주년을 맞아 다수의 행정기관이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을 공공장소와 공적 매체에 게시해 일제 잔재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일제에 복무했던 관리들의 사진과 명패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는 13일 일부 지방자치단체 청사 등에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이 걸려 있다고 지적하며 이들 사진을 철거할 것을 촉구했다.

전공노는 광복 73주년을 맞아 소속 지부를 통해 조사한 결과 16개 기관 90개 읍면동에 일제강점기 때 임명된 기관장 사진이 청사 강당과 홈페이지 등 공공장소와 시정 백서 등 공적 매체에 게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개 기관 2개 읍면동에는 일제강점기 때 임명된 기관장의 명패가 게시된 것으로 조사됐다.

전공노는 13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일제강점기 임명된 관리들은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및 징병, 강제 공출 등 수탈의 첨병 역할을 맡은 행정책임자들"이라면서 "이들을 일선 행정기관에 게시하고 존재를 인정하는 것은 조선총독부를 우리의 역사로 인정하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 역사바로세우기 전공노 기자회견'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 역사바로세우기 전공노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속 노조원들이 13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공공기관 일제 잔재 청산 역사바로세우기 전공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전공노는 광복 73주년을 맞아 다수의 행정기관이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을 공공장소와 공적 매체에 게시해 일제 잔재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일제에 복무했던 관리들의 사진과 명패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전공노는 또 이번 조사과정 중 여러 행정기관이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초대기관장을 인정하지 않고 일제강점기 재직 기관장의 대수(代數)를 현재까지 적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전공노는 행정안전부에 1910년 8월29일부터 1945년 8월15일까지 35년간 일본군으로부터 임명된 기관장 사진과 명패를 즉시 지자체에서 철거할 것과 시정백서·읍(면)지, 홈페이지에 있는 초대 기관장을 정부수립 이후로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

전공노는 "이번 조사결과로 나타난 일제 잔재는 일부에 불과하다"라며 "앞으로도 행정조직에 남아있는 일제의 흔적을 찾아내 이를 바로잡는 '역사 바로세우기'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일제강점기 임명된 기관장 사진 게시 현황
일제강점기 임명된 기관장 사진 게시 현황[전국공무원노조 제공]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