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전대 후보들 '공정선거' 다짐…"화학적 통합" 강조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미래 전대 후보들 '공정선거' 다짐…"화학적 통합" 강조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새 대표와 최고위원을 뽑는 9·2 전당대회 출마 후보들은 13일 국회에서 공명선거 선포식을 열고 '화합적 결합'을 한목소리로 다짐했다.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전 열린 행사에는 개인 사정으로 불참한 권은희 후보를 제외한 6명의 후보가 참석했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정운천 후보는 "저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 때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를 수차례 만나게 하고 연애를 통해 결혼시킨 통합의 주역"이라며 "화학적 결합의 최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김영환 후보도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화학적 통합을 해서 국민에게 통합의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며 "국민의당 창당 주역으로서 종갓집 장자 같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손학규 후보는 "드루킹 사태는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로 바른미래당이 정치 체제를 바꾸고 선거제도를 개편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과거 당 대표 하면서 당의 통합을 이뤘듯 우리 당도 화학적 결합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후보는 "경험·경륜이 통합의 씨앗이 될 수 있겠느냐는 지난 선거에서 아니라는 게 증명됐다"며 "더는 경험·경륜은 우리 당의 미래가 될 수 없다고 확신하며, 젊음이 주역이 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청년최고위원에 단독 입후보한 김수민 후보는 "무엇보다 청년들이 행복한 생태계를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삼화 선거관리위원장은 "이번 전대가 당이 화학적 결합을 이루고 제대로 된 혁신과 미래 비전을 보여주는 과정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은 14일 지상파 3사 방송 토론을 시작으로 18일 부산·울산·경남 지역 방송 토론 등 전당대회 레이스 기간 총 8차례의 방송 토론을 할 예정이다.

책임당원(50%)과 일반당원(25%) 투표는 8월31일 시작해 전대 당일인 9월2일까지 ARS 조사로 실시되며, 나머지 25%의 비중을 차지하는 일반 국민 여론조사는 오는 30~31일 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총 2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바른미래당 후보들 공명선거 다짐
바른미래당 후보들 공명선거 다짐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들 및 청년위원장 후보 등이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공명선거 선포식에서 공명선거를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태경, 김영환, 정운천, 손학규, 이준석 당대표 후보, 김수민 전국청년위원장 후보. 권은희 당대표 후보는 개인사정상 불참했다. 2018.8.13
mtkht@yna.co.kr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1: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