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복절 NC전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 시구·시타 행사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 광복절 NC전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 시구·시타 행사

시구ㆍ시타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시구ㆍ시타하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가 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17 프로야구 kt 위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 앞서 시구를 하고 있다. 시타는 박옥선 할머니. 2017.9.3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kt wiz는 광복절(15일)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14일)을 맞아 오는 1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NC 다이노스와의 홈경기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특별 시구·시타 행사를 한다.

kt 구단은 13일 "이번 행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위로하고, 그들의 아픔을 기억하는 사회적 동참을 확산시키기 위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에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88) 할머니가 시구, 박옥선(94) 할머니가 시타를 한다.

두 할머니는 지난해 9월에 이어 다시 한 번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시구와 시타를 하게 됐다.

시구 전 1루 응원석에서는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라고 쓰인 대형 통천이 펼쳐지고 응원단장의 선창 하에 관중들의 구호가 이어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kt 구단은 이날 경기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한 청소년·대학생·청년 네트워크인 수원 평화나비 소속 200명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공동생활 시설인 '나눔의 집' 봉사자 40명도 초청한다.

한편, kt의 14일 경기에서는 배우 홍지윤 씨가 시구를 맡고, 16일에는 수원여대 출신의 개그맨 박소영 씨와 지도교수였던 박연주 교수가 시구 및 시타를 한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