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시립미술관장 임명에 낙하산은 없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용섭 광주시장 "시립미술관장 임명에 낙하산은 없다"

"연고주의 배제하고 최고의 미술 전문 경영인 선정" 약속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시 제공]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은 13일 "광주시립미술관장에 연고주의를 배제한 최고의 미술관 전문경영인을 임명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기자실을 찾아 "광주시립미술관장 임명에 낙하산 인사는 없다"며 이 같은 인사 원칙을 밝혔다.

이 시장은 "그동안 광주시립미술관장은 전문경영인 등을 임명해온 다른 시·도와 달리 줄곧 지역 출신 화가들이 관장을 맡아왔다"며 "긍정적 효과도 있었지만, 카르텔 형성과 분열적 요소 등 문제도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광주미술이 지역의 한계를 뛰어넘어 세계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역 미술계에 대대적인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며 "시립미술관장이 혁신의 아이콘으로서 중추적 역할을 하려면 공정하고 청렴하며 전문성을 갖춘 관장 임명이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광주가 지방인 데다 연봉도 상당히 낮아 (전국적인 인물을 모시기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비엔날레도 있고 문화도시여서 공간은 중요하지 않다"며 "공간의 한계를 극복하도록 지원하고 필요하다면 연봉도 적정 수준으로 올리는 등 훌륭한 분이 올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미술관장은 광주미술의 미래 100년을 내다보고 발전토대를 놓을 수 있는 국제적 안목과 전문적 리더십을 지닌 최고의 미술관 최고경영자(CEO)를 모시고자 한다"며 "시장인 저를 비롯해 광주시가 지인 등을 추천하는 일은 결단코 없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 시장은 "미술관장 응시원서 접수가 20일부터 시작된다"며 미술관 전문경영인 등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부서에서는 적극적으로 조력하고 언론도 널리 알려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광주시립미술관장 공모는 22일까지 원서 접수, 23∼24일 서류전형, 9월 4일 면접, 7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