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만세운동 수호신 '독립군 나무'…가뭄·폭염에도 위풍당당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1 만세운동 수호신 '독립군 나무'…가뭄·폭염에도 위풍당당

작년 영양공급 뒤 기력 회복…영동군 안내판·정자 세우고 보호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군 학산면 박계리에는 '독립군 나무'라고 불리는 거대한 느티나무가 있다.

[영동군 제공=연합뉴스]
[영동군 제공=연합뉴스]

수령 350여년으로 추정되는 데, 3·1 만세운동 때 주민들이 나무에 올라 일본 헌병의 동태를 살핀 데서 유래된 이름이다.

둘레 10m, 높이 20m의 거목이지만, 밑동 부분이 양쪽으로 갈라지면서 비스듬하게 누운 모양이어서 사람이 오르내리기 쉬운 구조다.

이 때문에 이 나무는 만세운동 참가자나 독립군의 안전을 지켜주는 수호신 역할을 했다.

일본 헌병이 출현하면 높은 나뭇가지에 흰 헝겊을 매다는 방식으로 암호를 주고받으면서 안전한 이동 경로를 찾는 데 이용했다.

오랜 풍파로 이 나무가 쇠약해지자 영동군은 지난해 밑동 주변의 메마른 토사를 걷어낸 뒤 영양제가 들어간 마사토를 깔아 기력을 북돋웠다. 나무 줄기에 영양제를 급여하는 주사도 놨다.

[영동군 제공=연합뉴스]
[영동군 제공=연합뉴스]

그 덕분인지 올해 최악의 가뭄과 폭염에도 이 나무는 여전히 왕성한 잎과 푸름을 자랑한다.

줄기에 나 있던 상처도 말끔하게 치유되면서 예전의 활력을 되찾았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영양 공급이 이뤄진 뒤 나무가 전체적으로 생기를 되찾았다"며 "고귀한 독립정신이 깃든 나무인 만큼 정성껏 보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동군은 1982년부터 이 나무를 보호수로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는 2천만원을 들여 밑동 주변의 돌로 쌓은 테두리를 말끔하게 정비하고, 주변에 안내판과 정자 등도 세웠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