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출신 여성 항일투사 등 3명 독립운동 인정받아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주 출신 여성 항일투사 등 3명 독립운동 인정받아

박덕실·정금자 선생
박덕실·정금자 선생 (진주=연합뉴스) 경남 진주 출신 여성 항일투사로 정부로부터 독립운동을 인정받은 박덕실(왼쪽) 선생과 정금자 선생. 2018.8.13 [진주문화원 제공]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 출신 여성 항일투사 등 3명이 정부로부터 독립운동을 인정받았다.

추경화 진주문화원 향토사연구실장은 지역 출신 여성 항일투사 박덕실·정금자 선생이 대통령 표창을, 하동 출신 김두현 선생에게 건국훈장이 추서됐다고 13일 밝혔다.

박덕실(1901∼1971년) 선생은 1919년 9월 임시정부를 위해 자택에서 혈성단을 조직, 군자금을 제공하고 대한애국부인회 진주지회장으로 활동하다 임신 중 대구감옥에서 6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정금자(1911∼2012년) 선생은 진주 여고 재학 중이던 1930년 1월 17일과 25일 진주고 학생들과 함께 시위를 벌이다 일본 경찰에 잡혀 옥고를 치르고 퇴학처분 됐다.

김두현(1884∼1950년) 선생은 박덕실 선생으로부터 군자금을 받아 임시정부에 송금하고 독립신문을 제공하는 등 활동하다 일본 경찰에 체포돼 1년간 옥고를 치렀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