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대사 "종전선언 언급 일러…싱가포르 합의가 출발점"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리스 美대사 "종전선언 언급 일러…싱가포르 합의가 출발점"

국립외교원 강연…"남북관계 개선·비핵화 같이 가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13일 북한이 요구하는 '종전선언'과 관련 "지금 우리가 뭐라고 얘기하기는 시기상조이고 너무 빠른 것 같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서울 국립외교원에서 '한미관계: 새로운 65년을 향하여'를 주제로 열린 강연에서 종전선언 논의 전망을 묻자 "싱가포르 합의가 이행되는 것이 출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남북관계의 개선을 바라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같이 가야한다"며 "현재 벌어지고 있는 남북대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 2일 언론 간담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종전선언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그러면서도 "최근 한반도에서 많은 일이 벌어져 많은 것이 바뀌었다. 우리는 새로운 장소에 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을 지키리라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해리스 대사는 북한산 석탄 반입 관련 미국의 독자제재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국도 법에 따라 조치를 취하고 있다. 그 결과를 지켜봐야, 한국 정부의 행동을 기다려야 한다"며 "그것을 본 다음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및 3차 남북정상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별도) 국무부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우리는 지켜볼 것이고, 모든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 일관된 대응을 위해 협조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설에 대해서는 "언급이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2: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