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군 부사관 사칭 전화사기 잇따라…6천여만원 피해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서 군 부사관 사칭 전화사기 잇따라…6천여만원 피해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에서 군부대 부사관을 사칭한 전화사기 범죄가 잇따라 발생해 주의가 필요하다.

제주 동부경찰서
제주 동부경찰서[연합뉴스TV 캡처]

제주동부경찰서는 최근 해군 중사 등을 사칭해 금속 폐기물을 싸게 넘기겠다며 폐기물 수거업체 등으로부터 선금을 받아 가로챈 용의자들을 쫓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7일 제주시의 한 폐기물 수거업체에 연락해 폐기 처리 대상인 구리로 된 라디에이터를 싸게 판다며 3천200만원을 송금받고, 9일엔 배터리 취급점에 폐배터리를 싸게 판다고 속여 3천500만원을 송금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피해자들과 전화 통화를 하며 소속·계급·이름을 대고, 폐기물 반출을 위해 화물차까지 보내달라고 요구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경찰은 범행 수법의 유사성으로 미뤄 같은 일당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금융·통신 기록에 대한 수사로 용의자 추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동일한 수법의 범죄가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어 군부대 등을 사칭하는 전화를 받으면 반드시 해당 부대로 확인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