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한뿌리 공동선언…경제공동체 실현 앞당긴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경북 한뿌리 공동선언…경제공동체 실현 앞당긴다

공항 통합이전·낙동강 물관리 등 광역경제권 공동 발전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대구시와 경북도는 인구 감소와 경기 침체 등 직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경제공동체 실현을 앞당기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은 13일 도청 화랑실에서 이런 내용의 '대구·경북 한뿌리 공동 선언문'을 채택하고 경제공동체 실현을 위해 광역경제권 발전계획을 수립해 함께 실천하기로 했다.

대구·경북 지역 화폐를 만들어 자본 역외 유출을 막고 경북 생산 농산물을 대구에서 소비하는 로컬푸드를 활성화해 농산물 유통을 촉진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투자유치 공동설명회를 열어 대구와 경북 특화 산업 구분 육성, 상생발전기금 마련, 교통카드 호환 등도 검토한다.

우수한 문화관광자원을 활용해 글로벌 경쟁력을 지닌 신산업으로 육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통합 패키지 관광상품도 공동으로 개발한다.

행정기관과 대학, 기업 등 지역의 모든 주체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지역 기업 맞춤형 인력 육성을 위한 특성화 학과 설치 등 미래 융복합 인재 양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또 대구와 인접한 시·군 공동 도시계획 입안, 광역 도로 건설, 도시철도 연장, 광역철도망 구축 등에 협력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할 방침이다.

추진 중인 통합 신공항은 대구와 경북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대규모 경제 물류 공항으로 건설하고 모든 과정이 공정하고 객관적 기준에 따라 조속히 이뤄지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낙동강 수질 개선을 위해서는 정부에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하고 시·도민이 안전하고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2014년 11월 출범한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위원회 공동 위원장을 기존 부시장·부지사에서 시장·도지사로 격상하고 실무 사무국 기능도 대폭 보강한다.

위원회는 출범 이후 대구·경북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2·28 국가기념일 지정 등 성과를 냈으나 대구공항 통합이전, 낙동강 물 관리 등 현안해결에 역할이 미흡했고 경제 분야 협력도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제 블록화와 광역화 시대에 개별 도시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광역 경제로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며 "대구와 경북은 국비 확보, 기관 유치 등 경쟁보다는 세계 무대로 함께 손을 잡고 나아가야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3: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