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생물 주권 보호 위해 나고야의정서 대응 나선다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림청, 생물 주권 보호 위해 나고야의정서 대응 나선다

산림 생명자원 소재 발굴…부처 간 협력 강화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이 나고야의정서 국내 발효에 따른 '유전자원의 접근 및 이익공유에 관한 법률'(유전자원법) 시행을 앞두고 관계 부처들과 함께 대응에 나섰다.

나고야의정서는 해외유전자원을 이용할 때 접근신고와 이익공유 절차를 준수해야 한다는 내용의 생물다양성협약 내 부속의정서로, 2010년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생물 다양성 회의에서 채택돼 2014년 국제발효됐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8월 17일 당사국이 됐다.

당사국이 된 국가들은 자국의 생물 주권을 보호하기 위해 구체적인 법령 마련에 나섰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월 17일 유전자원법을 제정했으며 접근신고, 절차준수신고 등 법령상 집행절차는 당사국이 된 뒤 1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올해 8월 18일부터 본격 시행된다.

산림청을 비롯한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보건복지부, 농업진흥청 등 관계 부처는 범부처 합동 전략팀(태스크포스)을 구성하고 국민 편의를 위한 통합신고시스템을 준비 중이다.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에서 접근·점검신고 등 관련 절차를 온라인 사이트에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내부평가를 거쳐 이달 중 정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14일에는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림부, 농진청, 검역본부와 함께 농림업 관계자들에게 나고야의정서 개요와 정부대응 현황을 설명하는 세미나도 연다.

산림청은 자체적으로 국립수목원,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산림 분야 나고야의정서 대응 전략팀(태스크포스)을 구성해 관련 법령 정비, 정보제공, 산림 생명자원 관리업무 등을 수행하고 있다.

우리 국토의 64%를 차지하는 산림에 서식하는 생물 종은 2만여종으로 추정된다. 산림청은 해외유전자원 이용부담을 줄이기 위해 소재를 발굴하고 산림 생명자원 수집·보존·특성평가를 강화할 계획이다.

조준규 산림자원과장은 "생물 주권을 보호하고 기업의 해외생물자원 이용에 따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속해서 관련 법령을 정비하고 유용한 산림 생명자원을 발굴,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