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서 실종된 소방관 시신 1구 발견…"신원 확인할 것"(종합)
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강에서 실종된 소방관 시신 1구 발견…"신원 확인할 것"(종합)

김포대교서 200m 떨어진 지점…나머지 실종자 수색 계속

김포 실종 구조대원 현장 찾은 조종묵 청장
김포 실종 구조대원 현장 찾은 조종묵 청장(서울=연합뉴스) 조종묵 소방청장이 13일 오전 경기 김포시 일대 한강 하류 인근 실종 119구조대원 현장을 찾아 구조상황을 살피고 있다. [소방청 제공]
photo@yna.co.kr

(김포=연합뉴스) 손현규 윤태현 기자 = 한강 하류에서 구조 활동 중 실종된 소방관 2명 중 한 명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사고 발생 이틀 만에 발견됐다.

13일 소방구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경기 김포시 김포대교 인근 수상에서 전날 실종된 소방대원 중 한명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구조 대원이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김포대교에서 한강 방면으로 200m가량 떨어진 지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 당국 관계자는 "시신 인양 후 신원을 확인했다"며 "심모 소방교의 시신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전날부터 이틀째 사고 지점인 김포시 고촌읍 신곡리 김포대교 아래 한강 신곡수중보 일대에서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다.

사고 지점 인근 해역을 4개 구간으로 나눠 해병대와 경찰 등 인력 1천150명을 투입해 수색했다.

앞서 오모(37) 소방장과 심모 소방교는 12일 오후 1시 33분께 "민간보트가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수난구조대 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다.

수중보 인근 물살이 너무 세 이들 대원이 구조 보트와 같이 휩쓸린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던 민간 보트는 사용할 수 없는 상태의 폐보트가 강물에 떠내려온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과 해경 등은 나머지 실종자 1명을 찾는 수색 작업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13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