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문화유산 공동발굴 위한 남북 조사단 꾸리자"(종합)

고고학회 "북한서 대규모 개발 공사시 문화재 훼손 우려…대책 필요"
통일고고학특위, 23일 '북한문화유산 공동조사안' 학술회의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국고고학회가 20일 북한 지역의 문화유산 조사를 위해 남북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족 문화유산 공동발굴조사단'(가칭)을 꾸리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한국고고학회와 북한의 조선고고학회를 중심으로 하는 문화재조사 자문기구인 '남북고고학협회'(가칭) 설립 안도 내놓았다.

학회는 제안 배경으로 "남북관계의 빠른 진전으로 경제협력이 가시화하고 북한에서 대규모 개발 공사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급격한 사업 추진이 문화유산 훼손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기에 사전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리 문화재보호법은 3만㎡ 이상의 건설공사를 할 경우 사전에 매장문화재 조사를 하도록 규정한다.

반면 북한 민족유산보호법은 건설 과정에서 민족유산을 발견하는 경우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신고하도록 규정할 뿐, 사전 조사를 의무화하지 않고 있다.

또 북한 매장문화재 조사 수요가 폭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인력만 따져보아도 북한 기관이 그 수요를 감당하기가 불가능할 것이라는 게 학회 주장이다.

학회는 사회과학원 고고학연구소를 비롯한 북한 민족유산보호기관에 소속된 고고학 전공자가 200명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본다. 반면 남한은 전문 인력만 2천670명이며 문화재청에 등록된 발굴조사 전문기관도 100개가 넘는다.

학회는 통일고고학 특위 주도로 '북한 문화유산 공동조사 방안'을 논의하는 학술회의도 23일 국립고궁박물관 별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서울대 김종일 교수가 독일 통일과정에서의 문화유산 조사와 보존관리 사례를 공유한다.

심광주 한국토지주택박물관 관장이 개성공단 건설부지 내 문화유산 공동조사의 성과와 과제를, 충북대 김범철 교수가 북한 SOC 사업 구상과 문화유산을 각각 발표한다.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0 1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