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팩트체크] 여름철 폭염 뒤엔 겨울철 혹한이 온다?

전문가들 "꼭 그렇진 않아…통계상 여름-겨울 기온 상관도 낮아"
"온난화로 폭염·혹한 가능성 커진 건 사실"

눈과의 전쟁
눈과의 전쟁[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올여름 사상 최악의 폭염이 우리나라를 덮치자 이번 겨울의 혹한을 걱정하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던 제트 기류 약화가 겨울철에는 반대로 강한 한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이 따뜻해져 고위도와 저위도 간 온도 차가 작아지면서 제트 기류가 약해졌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 상공의 대기 흐름이 정체된 것이 올여름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는데, 겨울에는 북극의 찬 공기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제트 기류의 약화로 극지방 한기가 남하하면서 혹한이 올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름철 폭염 뒤에 겨울철 혹한이 온다'는 것은 통계상으로나 이론상으로 증명되지 않은 속설이라고 지적한다.

기상청이 전국 주요 지역 6곳의 여름철(6~8월)과 겨울철(12월~이듬해 2월) 기온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여름철 폭염이 반드시 겨울철 혹한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폭염과 비교될 만큼 더웠던 1994년의 경우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1981~2010년 평균값)에 비해 2.0도나 높았고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가 올해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0.6도 높아 비교적 '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당시 6개 지역의 겨울철 최저기온 평균값 역시 영하 0.3도로 평년 대비 0.4도 높았다.

편차:연도별·계절별 기온값에서 평년(1981~2010년 평균) 기온값을 뺀 수치. [기상청 제공]

최근 10년간 통계를 봐도 여름철과 겨울철 기온의 상관관계가 낮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각각 1.1도 높았던 2010년과 2012년, 2017년의 경우 이어진 겨울철 추위가 기승을 부려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각각 1.4도, 1.9도, 1.9도 낮았던 것으로 기록됐다.

반면 2013년과 2016년에는 여름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1.8도, 1.3도 높았고, 2016년 폭염일수(16.4일)와 2013년 열대야일수(13.4일)가 각각 역대 3위를 기록할 정도로 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은 평년 대비 각각 0.7도 높았고 최저기온 역시 각각 0.8도, 0.5도 높았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가 폭염과 혹한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1년 단위로 볼 때 여름철 폭염이 발생했다고 해서 반드시 겨울철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국립기상과학원 변영화 기후연구과장은 "지구 온난화로 제트 기류가 약해져 폭염이나 혹한 발생 가능성이 커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런 기상이변에는 온난화 이외에 다른 요인도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폭염이 반드시 혹한으로 이어진다고 예측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올여름 폭염이 지속한 데에는 중위도 지역의 제트 기류 약화로 대기 상층의 흐름이 정체된 데다 7월 초부터 양(+)의 북극진동 현상이 지속하면서 극 지역의 제트 기류가 강해져 북극의 찬 공기 남하를 차단한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북극진동은 북극을 둘러싼 추운 공기의 소용돌이가 수십일 또는 수십년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을 말한다.

양(+)의 북극진동과 반대로 음(-)의 북극진동이 나타나면 소용돌이가 느슨해져 북극의 찬 공기가 종종 중위도로 남하하게 되는데 이 같은 현상이 겨울철에 나타나면 혹한이 올 수 있다.

온난화로 극지방의 해빙이 많이 녹으면 북극진동을 느슨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그렇다고 해서 반드시 우리나라에 한파가 오는 것은 아니다.

북극 지방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가 러시아 우랄산맥 동쪽에 형성되는 대규모 고기압인 우랄 블로킹과 만날 경우 러시아 내륙지역이 아닌 동아시아 쪽으로 방향을 틀어 굽이치면서 우리나라에 한파가 닥치게 된다.

우랄 블로킹 역시 우랄산맥 북쪽의 바란츠-카라해 해빙이 많이 줄어들수록 강해지는 경향이 있지만, 해빙이 많이 녹는다고 반드시 우랄 블로킹이 형성되는 것은 아니라고 변 과장은 설명했다.

기상청 기후예측과 서태건 사무관은 "겨울철 북극진동이 느슨해진다고 해서 중위도 전 지역에 혹한이 오는 것은 아니다"며 "찬 공기가 내려오는 형태에 따라 한파가 오는 지역이 생기고 이를 비켜가는 지역은 오히려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북극진동
북극진동[기상청 제공]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1 1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