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맥도날드, '청년 취업 기회 제고' 이니셔티브 발족

본사 소재지 시카고 청년 지원 위해 200만弗 쾌척…내년부터 세계로 확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청년 취업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22일(현지시간) 경제전문매체 '시카고 비즈니스'와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고용 장벽에 마주한 시카고 지역 청년들의 취업 준비를 돕기 위해 총 200만 달러(약 22억 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청년 기회'(Youth Opportunity) 이니셔티브로 이름 붙은 이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전세계로 확대, 2025년까지 총 200만 청년의 취업 기회를 제고한다는 목표다.

맥도날드의 시카고 청년 취업 지원금 200만 달러 가운데 100만 달러는 도시 남부와 서부 저소득층 밀집지역 청년들의 직업 훈련을 돕는 지역 사회단체들이 나눠 받게 된다. 젊은 노동자들이 전문 기술을 익혀 양질의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나머지 100만 달러는 시카고 시립대학들과 함께 새로운 견습생 프로그램 '시카고 지역 미래를 위한 기술'(Skills for Chicagoland's Future)을 운영하기 위한 자금으로 투입된다. 기초 수준 기술직 직원을 찾는 고용주와 연수생을 연결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맥도날드는 이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시카고 청년 4천 명의 고용 장벽을 낮출 수 있다고 기대했다.

올 가을부터 40명의 학생에게 비즈니스 준학사 학위 과정을 제공할 예정이며, 학위 수여자들은 맥도날드를 비롯한 레스토랑의 관리직을 보장받는다.

맥도날드는 "유럽 프랜차이즈점들과 함께 2025년까지 총 4만3천 명에게 견습생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이와 별도로 맥도날드 프랜차이즈이자 라틴 아메리카 최대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운영 기업인 '아르코스 도라도스'(Arcos Dorados)가 기존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18만 명의 청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유엔 국제노동기구(ILO) 고용정책국장 석티 다스굽타는 "전 세계적으로 6천400만 명이 실업 상태"라며 "청년 취업 문제는 엄청난 일이고, 국가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 맥도날드의 새로운 이니셔티브는 사회·경제적 혜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지역의 청년들에게 특히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했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3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