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산가족상봉] "아버지, 저도 술 못해요"…첫 대면 父子 '물 건배'(종합)

南주최 이산가족 환영만찬…테이블마다 아직 상봉의 여운이

아버지와 처음 함께하는 저녁식사
아버지와 처음 함께하는 저녁식사(금강산=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제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첫날인 24일 오후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열린 우리측 주최 환영만찬에서 남측 조정기(67.왼쪽)씨가 북측의 아버지 조덕용(88) 등 가족과 함께 물잔을 들고 건배를 하고 있다. 2018.8.24
jieunlee@yna.co.kr

(금강산·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김효정 기자 = "저도 (술) 요만큼도 못 먹어요, 아버지. 조금도 못 먹어요."

집안 내력일까. 태어나기도 전에 헤어지고서 67년 만에 처음으로 만난 아버지와 아들은 술이 약한 것도 똑 닮았다.

24일 오후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1층 대연회장. 남북 이산가족 2차 상봉행사 참가자들을 위해 열린 환영만찬에서 조정기(67)씨는 북측의 아버지 조덕용(88)씨가 술을 못한다는 이복동생 조학길(61)씨의 말에 이렇게 답했다.

조씨 가족은 와인잔에 술 대신 물을 따라 "건강하세요"라고 건배했다.

2차 이산가족상봉에 참여한 남측 81가족 326명은 이날 오후 7시14분부터 2시간 동안 북측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오랜 세월 누리지 못했던 '식구(食口)의 정'을 만끽했다.

이날 오후 3시15분부터 진행됐던 단체상봉 후 2시간 만에 만찬장에서 다시 만난 가족들은 처음 강렬했던 만남의 여운이 아직 가시지 않은 모습이었다.

최성택(82)씨는 만찬장에 먼저 도착한 뒤 내내 입구를 바라보며 북측의 누나 안길자(85·최성순에서 개명)씨를 기다렸다. 옆에 꼭 붙어 앉은 두 사람은 서로의 등을 다정하게 쓰다듬었다.

박봉임(89)씨는 만찬장에서 북측의 동생 박영환(85)씨를 만나자마자 다시 눈물을 보였다. 위로하던 영환씨도 덩달아 눈시울이 붉어졌고 옆에 있던 외손녀 박경빈(19)양까지 눈물을 훔쳤다.

북측의 편찬규(88)씨는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동생 찬옥(76)씨의 손을 잡으며 "건강해야 해"라고 당부했고, 휠체어에 탄 찬옥씨는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긴 이산의 세월 동안 못다 전한 사연들이 테이블마다 실타래처럼 풀려나갔다. 북측 리복만(85)씨와 동행한 아들 리정철(50)씨는 그동안 지켜봤던 아버지의 깊은 한을 남측의 고모와 삼촌들에게 전했다.

"말도 마시라요, (아버지가) 술만 마시면 울었어요. 한번도 안 운 적이 없었어요. 잠꼬대로는 '어머니, 어머니' 했어요."

그래도 한 밥상에 둘러앉은 가족들의 분위기는 첫 단체상봉 때보다 한결 어색함이 줄고 화기애애해졌다.

꿈에 그리던 저녁식사
꿈에 그리던 저녁식사(금강산=연합뉴스) 21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첫날인 24일 북한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열린 우리측 주최 환영만찬에서 북측 량차옥(82) 할머니와 남측 언니 양순옥(86), 동생 양계옥(79), 양경옥(74), 양성옥(71), 양영옥(77) 할머니가 건배를 하고 있다. 2018.8.24 [뉴스통신취재단]
jieunlee@yna.co.kr

남측의 사촌 여동생이 북측의 피순애(86)씨에게 "언니도 막걸리 마실 수 있느냐"고 묻자 순애씨는 "못먹는 사람이 어디 있나"라고 화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순애씨가 남측 매제 강병식(79)씨를 두고 "너무 잘나서 막 자랑하고 싶다"고 살갑게 인사를 건네자 강씨는 "자랑 좀 하세요"라며 재치있게 받았다.

남측 동생들은 북측의 이부누나 리근숙(84)씨를 살뜰히 챙겼다. 남동생 황보우영(69) 씨가 리씨의 양손을 물티슈로 닦아주자 여동생 황보원식(78)씨는 리씨 무릎에 냅킨을 놓아줬다.

이번 2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환영만찬은 남측에서 준비했다. 지난 20∼22일 열린 1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서는 북측이 환영만찬을 주최했었다.

이날 만찬 테이블에는 전복과 매생이죽, 해파리냉채, 삼색전, 궁중쇠고기 잡채, 메로구이, 영양찰밥, 자연송이와 쇠고기 무국, 보쌈김치, 더덕생채, 견과류 멸치볶음, 애호박과 표고송이볶음, 노각 장아찌무침, 모듬떡, 자두·골드키위·포도 등 계절과일, 수정과, 한방 소 갈비찜 등의 음식이 차려졌다.

메뉴 가운데 한방 소갈비찜은 고령의 참가자들이 씹고 삼키기 편하도록 '연화식' 기술로 조리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북측 보장성원(지원인력)들은 "해파리를 이렇게 요리하느냐"고 묻고 휴대전화로 음식 사진을 찍는 등 남측이 준비한 메뉴에 높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마실거리로는 '좋은데이' 소주와 카스 맥주, 국순당 유산균막걸리, 콜라, 사이다, 삼다수 등이 준비됐다.

환영 만찬을 끝으로 이날 2차 이산가족 상봉 행사 첫날 일정은 종료됐다.

상봉단은 이튿날 개별상봉과 객실 중식, 단체상봉, 마지막 날 작별상봉 및 공동 중식 등의 일정을 통해 2박 3일간 총 12시간을 함께 보낼 예정이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4 2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