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공식 언어로 '중국어·영어' 병행 추진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이 2019년부터 중국어와 영어를 대만의 공식 언어로확정할 전망이다.

대만 연합보는 대만 경제일보를 인용해 라이칭더(賴淸德) 대만 행정원장이 "내년에 '2개 국어 국가' 정책을 확정해 대만을 '중국어'와 '영어'의 2개 국어 국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고 27일 보도했다.

라이칭더 대만 행정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라이칭더 대만 행정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2개 국어 정책은 지난 2017년 우쓰야오(吳思瑤) 민진당 입법위원(국회의원)이 대(對)정부 질의 시간에 정부의 신남향 정책의 추진으로 영어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시작됐다.

올해 7월 말 대만 공업총회(경제인연합회)도 '2018공업총회백서'에서 정부를 향해 영어화 운동을 추진해 대만의 국제화와 인지도를 향상하기를 바란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라이 원장은 경제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2개 국어 국가'에 대해 2017년 10월 교육부에 영어 추진위원회를 신설해 관련 내용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라이 원장의 지시를 받아 지방과 기업의 관련 자료를 수집, 검토하고 의견을 수렴 중이지만 미흡한 법적 근거를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이 원장은 제2기 타이난(台南) 시장 시절인 2014년부터 영어의 제2공식어 지정 추진, 초등학교 2학년부터 영어교육 시작과 일부 과목의 영어 수업을 추진했다.

이 같은 정책은 예산 문제로 대부분 기업의 기부에 의존하고 있다고 연합보는 전했다.

천슈핑(陳修平) 타이난시 교육국장은 2개 국어를 실현하려면 현행 교과 과정의 수정과 외국인 교사의 초빙 관련 경비도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라이 원장의 상기 정책에 대해 대만 학자들의 의견도 분분하다.

천차오밍(陳超明) 실천대 강좌교수는 "대만의 신이주민 숫자가 날로 증가추세이기 때문에 영어의 제2공식어 지정에는 찬성하지만, 구호로 전락하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가 우선 영어 환경을 만들어 공식어 지정이 가능한지 평가한 뒤 결정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만순(何萬順) 정치대 특별초빙교수는 영어를 공식어로 사용하는 국가는 대부분 영미권 식민지였던 나라였다고 전제, 대만은 서양국가에 지배된 적이 없는데 영어를 공식어로 지정한다는 것은열등감의 표현이라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7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