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해군, 이달 서해 북부해역서 3차례 훈련…무력시위?

'내달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한반도 정세 관여 의지 드러냈다' 해석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이달 3차례에 걸쳐 한반도와 가까운 서해 북부해역에서 훈련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30일 중국 해사국망에 따르면 중국 해군이 오는 31일 낮 12시부터 다음달 7일 0시까지 서해 북부해역에서 군사임무가 펼쳐지는 관계로 일반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선포했다.

중국 해군이 이 기간에 훈련을 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중국 해군은 지난 17~24일 보하이(渤海)해협 서해 북부해역에서 8일간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지난 18~22일에도 서해 북부해역에서 훈련했다.

이달에 중국 해군이 3차례나 집중적으로 훈련을 실시한 해역은 랴오닝(遼寧)성 랴오둥(遼東)반도와 산둥(山東)성 산둥반도 사이에 위치하며, 북한 황해도와도 멀지 않다.

이 때문에 다음달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중국 배후설을 제기하는 상황에서 중국이 일종의 무력시위를 통해 한반도 정세에 관여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또 중국이 자체 기술로 처음 건조한 항공모함 001A함은 지난 26일 랴오둥반도 다롄(大連)조선소를 출발해 인근 해역에서 2차 시험운항 중이나 중국 해군에 정식으로 인도되지 않아 이번 훈련에 참여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

접경지역 관측통은 "그러나 항모가 2차 시범운항에서 무기와 장비 운영을 시험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돼 군사훈련에 참가하는 다른 함정과 교신하거나 간접적으로 교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중국 해군의 군사훈련 실시 해역(빨간색 네모) [중국 해사국망 캡처]
중국 해군의 군사훈련 실시 해역(빨간색 네모) [중국 해사국망 캡처] 중국 해군이 오는 31일부터 8일간 랴오둥반도(위)와 산둥반도(밑) 사이 서해 북부 해역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한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30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