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편의점에서 버버리ㆍ페라가모 산다'…GS25 "명절 명품 매출↑"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명품이 대중화하면서 편의점에서도 명품을 사는 시대가 됐다.

편의점 GS25가 지난해 추석부터 명품을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한 이후 명절마다 매출이 20∼3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GS25에 따르면 올해 설 명품 매출은 작년 추석보다 22.6% 증가했다.

주미선 GS25 추석선물세트 담당자는 "그동안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올해 추석에는 고객이 선호하는 가격대에서 인지도 높은 품목을 준비한 만큼 지난 설 대비 매출이 30% 이상 늘어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GS25는 이번 추석에 '버버리 디태처블 후드 퍼 트리밍 패딩코트'(172만원)와 '버버리 클래식 체크 캐시미어 머플러'(43만5천원)를 비롯해 페라가모, 발렌시아가, 마크제이콥스, 보테가베네타, 듀퐁 브랜드의 핸드백, 지갑, 벨트 등을 판매한다.

특별히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격대의 인지도 있는 명품인 버버리와 페라가모, 발렌시아가, 듀퐁, 마크제이콥스, 에트로 등의 상품을 준비했다.

GS25는 전국 1만3천여개 자사 점포에 명품 카탈로그를 비치해 두고 편의점을 방문한 손님이 명품을 주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손님이 주문하면 영업일 기준 2∼3일 이내에 편의점이나 자택 등 원하는 곳으로 상품을 배송해준다.

지난해 추석에 GS25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명품은 프라다 사피아노 여성 장지갑(61만5천원)이었으며 지방시 안티고나 미디움 숄더백(193만8천원), 에트로 페이즐리 쇼퍼백(34만9천원)이 그 뒤를 이었다.

GS25는 "지난해 추석에는 30만∼60만원대 상품이 가장 큰 인기를 끌었지만 100만원 후반대 명품백도 많은 고객이 찾았다"고 소개했다.

GS25 편의점에서 명품을 사면 통신사 제휴 멤버십(KT, LGU+) 포인트 10% 할인과 GS&POINT 1% 적립 혜택 등을 볼 수 있다.

GS25 관계자는 "올해 추석에는 기존 명품 핸드백, 지갑, 벨트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계절에 맞는 버버리 캐시미어 머플러, 패딩 코트를 준비해 고객의 반응이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GS25 추석 명품 카탈로그[GS25 제공=연합뉴스]
GS25 추석 명품 카탈로그[GS25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2 0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