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온난화로 해수면 상승…방콕 2030년엔 40%가 잠긴다"

세계은행 최근 보고서…개발 논리에 환경문제 밀려

비만 오면 물에 잠기는 방콕 시내 도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비만 오면 물에 잠기는 방콕 시내 도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파리 기후변화협정 이행을 위한 세부 이행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회의를 앞두고, 회의가 열리는 태국 수도 방콕도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으로 위기를 맞고 있다고 AFP통신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타이만 가장 깊숙한 곳에 있는 방콕은 과거 늪지였던 저지대에 들어선 도시로 평균 해발고도가 1.5m다.

따라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나 필리핀 마닐라와 마찬가지로 온난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 속도가 빨라지면서 방콕도 서서히 물에 잠길 운명에 처해 있다.

세계은행(WB)은 최근 보고서에서 "폭우와 기후 패턴 변화로 2030년 초에는 방콕 전체 면적의 40%가량이 침수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의 타라 부아깜스리는 "태국의 수도는 최근 연간 1∼2㎝가량 가라앉고 있다. 가까운 미래에 대규모 홍수의 위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타이만의 해수면은 연평균 4㎜가량 상승하고, 이는 전 세계 평균 해수면 상승 폭을 웃돈다"며 "이미 방콕의 상당 부분이 해수면보다 낮은 곳에 있다"고 덧붙였다.

방콕의 수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의 수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 방콕은 지난 2011년 대홍수를 경험한 바 있다. 온난화에 따른 일기불순 속에 몬순 강우가 집중되면서 차오프라야 강이 범람, 도시의 20%가량이 물에 잠기고 5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지금도 폭우가 쏟아지면 방콕 도시 곳곳은 물에 잠긴다. 하수구에 쌓인 쓰레기 때문에 배수가 잘되지 않고, 자연 배수에 도움을 주던 수로가 점점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2011년 방콕 대홍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1년 방콕 대홍수[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문가들은 통제되지 않는 도시화가 방콕 근처의 해안선을 잠식해 주민들을 홍수 위험으로 내몰 것이며, 특히 과거 도시 곳곳에 존재하던 수로가 사라진 자리에 도로가 들어서 문제를 더 심각하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한다.

환경 전문가인 쭐라롱껀대 수파꼰 친반노 교수는 "방콕을 가로지르던 수로들이 사라지고 그 위에 도로가 생겼다. 도로는 자연적인 배수에 기여하지 못하기 때문에 문제가 더 심각해졌다"고 말했다.

방콕 배수·하수청의 나롱 라웅스리 국장은 "배수 시스템이 작은 데다 방콕 인근 지역이 과도하게 개발되고 있다. 과거 물을 담는 그릇 역할을 하던 지역이 더는 그 기능을 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런 문제를 인식한 태국 정부도 방콕에 운하를 구축하고 공원을 세우는 등 환경문제에 신경을 쓰고 있지만, 개발 논리에 밀려났던 환경문제를 중심에 둔 더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환경운동가들은 지적한다.

그린피스의 부아깜스리는 "방콕의 토지 관리에 명확한 정책이 있어야 한다. 녹지 확장 필요성이 부동산 개발업자들의 이익에 밀리고 있다"며 "방콕의 비싼 땅값이 경제적 이익을 우선시하게 한다"고 말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3 13: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