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테말라, 대통령 불법대선자금 수사 국제기구 수장 입국 불허

과테말라 입국 불허 조치가 내려진 이반 벨라스케스 유엔 산하 과테말라 반면책 국제위원회(CICIG) 위원장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과테말라가 지미 모랄레스 대통령을 겨냥해 불법대선자금 수사를 벌인 반부패 국제기구 수장의 입국을 거부했다.

과테말라 정부는 4일(현지시간) 콜롬비아 국적의 이반 벨라스케스 유엔 산하 과테말라 반면책 국제위원회(CICIG) 위원장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엘 페리오디코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과테말라 정부는 성명에서 "발라스케스 위원장이 공공 안전과 질서를 거스르는 인사라고 판단해 취한 조치"라며 "그의 행동은 우리나라의 통치권, 제도, 정의, 평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발라스케스 위원장은 미국에서 열린 CICIG 활동 관련 회의에 참석하려고 출국한 상태다.

앞서 과테말라는 지난달 31일 내정 간섭 등을 이유로 CICIG의 활동 기한 갱신을 허용하지 않기로 한 뒤 내년 9월까지 위원회 인사들의 출국을 요청한 바 있다.

2006년 설립된 위원회는 독립적인 수사와 기소 권한을 토대로 모랄레스 대통령을 겨냥한 불법대선자금 비리 수사를 벌여 대통령과 긴장관계를 형성했다.

현지 검찰과 CICIG는 지난해 8월 과테말라 헌법재판소에 모랄레스 대통령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을 박탈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시 모랄레스 대통령과 집권여당인 국민통합전선(FCN)은 불법적으로 받은 최소 100만 달러의 대선자금을 신고하지 않은 채 출처가 불분명한 지출을 집행한 혐의를 받았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당시 위원회가 자신의 가족들을 향해서까지 수사의 칼날을 겨누자 발레스케스 위원장을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국외로 추방하려 했다.

그러나 국내 헌법재판소의 추방금지 판결과 함께 유엔을 비롯한 미국의 강력한 비판에 직면해 뜻을 이루지 못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5 0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