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타르, 외국인에 영주권 부여…걸프서 처음

카타르 수도 도하[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타르 수도 도하[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정부가 외국 국적의 거주자에게 영주권을 부여할 방침이라고 알자지라 방송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타르 군주(에미르)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는 4일 매년 외국인 100명에게 거주 비자를 갱신하지 않고 카타르에서 살 수 있는 영주권을 허용하라는 칙령을 관련 부처에 내렸다.

외국인에게 영주권을 부여하는 것은 걸프 지역 아랍국가 가운데 처음이다.

카타르 영주권을 먼저 받을 수 있는 외국인은 국제결혼 한 카타르인 어머니를 둔 자녀와 카타르에서 20년 이상 살면서 전문 분야에서 뛰어난 재능을 인정받은 이다.

외국인이 카타르군에서 복무해도 영주권을 신청할 자격이 주어진다.

카타르에서 영주권을 받으면 내국인과 마찬가지로 무상 의료와 교육과 같은 사회복지, 공무원이 되는 데 우선권과 같은 정부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카타르에 투자하거나 회사를 세울 때 내국인과 합작하지 않아도 되고, 부동산도 소유할 수 있다.

셰이크 타밈은 또 카타르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가 고용주의 허가를 받지 않아도 출국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지난해 6월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이집트는 카타르에 단교를 선언하고 물적, 인적 교류를 중단했다.

카타르 정부는 입국 비자 면제 국가를 늘리는 등 외국에 더 개방하는 방법으로 이번 봉쇄 위기에 대처하고 있다.

카타르의 인구는 약 270만명으로, 이 가운데 90% 정도가 외국인이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6 1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