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방북 中리잔수, 김영남 면담…"친선관계 변함없이 강화 발전"

김영남·리수용, 리잔수에 연회 마련…'국빈숙소' 백화원영빈관 제공

평양 도착한 中 권력서열 3위 리잔수
평양 도착한 中 권력서열 3위 리잔수(평양 AP/교도=연합뉴스) 중국 권력서열 3위 리잔수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절)을 맞아 8일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리 상무위원장은 김정은 체제가 들어선 이후 중국의 방북 인사로는 최고위급이다.
lk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방북한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8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면담하고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발전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영남 위원장이 8일 만수대의사당에서 리 상임위원장이 인솔하는 중국 당·정부 대표단을 만났다며 리 상임위원장이 '중조(북중)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강화 발전시켜 나가려는 중국 당과 정부의 입장'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리 위원장은 '아름다운 친선의 나라'인 북한을 처음으로 방문해 따뜻한 환대를 받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이날 북한은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과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류명선 당 부부장, 리길성 외무성 부상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 대표단을 위해 환영연회를 마련했다.

김영남 위원장은 연회 연설에서 "대표단의 이번 방문은 조중(북중)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친선과 단결의 시위"라며 "조중친선이 쌍방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앞으로 더욱 활력 있게 발전될 것"이라는 확신을 밝혔다.

리 위원장은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쌍방 공동의 귀중한 재부인 전통적인 중조친선 관계를 훌륭히 수호하고 훌륭히 다지며 훌륭히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중국의 권력서열 3위인 리 위원장은 8일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축하하기 위한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사로 평양에 도착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북한의 '사실상 2인자'인 최룡해 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당 대 당 외교를 책임지는 리수용 부위원장 등이 공항에서 직접 영접하는 등 북한은 리 위원장을 각별히 환대하고 있다.

중앙통신은 이날 별도의 기사에서 리 위원장의 도착 소식을 전하면서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 대표단을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에서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종업원들이 반갑게 맞이하였다"고도 전했다.

북한이 최고의 국빈들에게 내주는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을 리 위원장 일행에 제공한 것이다.

리 위원장은 평양 도착 후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도 참배하고 방명록에 "혁명정신은 대를 이어 길이 전해지리"라는 글을 남겼다. 방북 中리잔수, 김영남 면담…"친선관계 변함없이 강화 발전"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f7I9CwEb0zk]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9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