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대왕이라면 해외 뮤지컬 시장서도 통할 것"

한승원 HJ컬쳐 대표, 유럽 인물 대신 세종대왕 뮤지컬 무대에

한승원 HJ컬쳐 대표
한승원 HJ컬쳐 대표(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한승원 HJ컬쳐 대표는 최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세종대왕 일대기를 다룬 뮤지컬 '1446'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반 고흐나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등과 같은 인물로 뮤지컬을 만든 이유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소재이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전 이번 세종대왕 이야기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종대왕 일대기는 분명 한국적 소재지만 동시에 보편적인 감성을 지니고 있어요."

그간 주로 유럽 인물을 소재로 창작 뮤지컬을 만든 한승원 HJ컬쳐 대표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세종대왕 이야기는 내적 갈등과 강렬한 사건 등을 다양하게 갖췄다"며 "뮤지컬로 만들기 좋은 구조"라고 자신했다.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되는 '1446'에는 태종의 셋째아들로 태어나 왕이 될 수 없던 '이도'가 위대한 성군 '세종대왕'으로 거듭나기까지 과정, 시력을 잃는 악조건 등을 이겨내고 이뤄낸 한글 창제의 순간 등이 담긴다.

세종대왕 영릉 등 다양한 유적지가 있는 경기 여주시와 함께 손을 잡고 제작하는 작품이다.

그는 "역사적 인물을 다룰 때 찬양 일색의 '위인전' 같은 뮤지컬이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며 "세종이란 인물이 여러 장애물과 인간적 트라우마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해나가는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누구나 아는 인물이기에 뻔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점, 사극 뮤지컬의 한계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HJ컬쳐는 2년여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새 창작품의 정식 공연에 앞선 시범 공연)을 거쳤고 영국 웨스트엔드를 방문해 현지 제작진과 워크숍도 했다.

그는 "'국뽕'(국수주의) 뮤지컬이 아니냐는 의심도 있을 수 있겠지만 설사 '국뽕'이어도 잘 만들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좋은 리더를 갈망하는 현시점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설립된 HJ컬쳐는 '세계인이 아는 소재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만든다'는 뚜렷한 정체성을 업계에서 인정받았다.

한국 뮤지컬을 지탱한 스타 마케팅과 해외 라이선스 뮤지컬을 떼어냈지만 관객들과 평단의 지지를 두루 받는 좋은 뮤지컬을 여럿 탄생시켰다. 일부 작품은 해외로도 진출했다.

그는 늘 포화 상태인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HJ컬쳐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를 스스로 묻곤 한다.

"결국 우리 콘텐츠가 관객들에게 특별한 위로,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길 바랍니다. 우리 누구나 갖고 있지만 잃어버린 순수한 감성을 되찾아주고 싶어요. 이번 '1446'도 그와 같은 연장선에 있습니다. '이게 나라냐'는 말이 넘쳐나지만, 우리에게도 이런 위대한 왕이 있었다는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과거에도 존재했기에 미래에도 분명 가질 수 있어요."

한편, 이번 공연에서 세종 역은 뮤지컬 배우 정상윤과 박유덕이 더블 캐스팅됐다. 아버지 태종 역은 남경주와 고영빈이 번갈아 맡는다.

뮤지컬 '1446'
뮤지컬 '1446'[HJ컬쳐 제공]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