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진핑 中지도부 '北 9·9절 파격 축하'…북중우호 강조(종합2보)

리잔수 열병식 참관…왕양·왕치산 재중 행사 참가에 시진핑 축전·친서까지
中매체들, 김정은 성과 띄우면서 "북중 우호·협력" 강조

김정은 위원장에게 시진핑 친서 전달하는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김정은 위원장에게 시진핑 친서 전달하는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중국중앙방송 화면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가 북한 정권수립 70주년(9월 9일)을 대대적으로 축하하면서 북중 우호를 강조하고 나섰다.

특정 국가의 기념일에 중국 지도부가 관련 활동에 대거 나선 것은 극히 이례적으로 그만큼 중국이 북중관계 강화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9일 베이징 소식통과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보낸 축전에서 "중국 당과 정부는 중조 친선 협조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며 중조 관계를 훌륭하게 수호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올해 북중 정상이 세 차례 회동한 점을 소개하면서 북중 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이에 그치지 않고 시 주석의 특별대표로 지난 8일 방북한 서열 3위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북중 우호를 재차 강조하는 친서까지 보냈다.

시 주석은 친서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북중 관계를 강화하고 양측의 공동인식을 질 실천하며 북중 관계를 더욱 빨리 발전시킬 원한다"고 언급했다.

리 상무위원장 또한 김정은 위원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북중 관계 강화에 대한 중국의 의지를 전달했으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도 면담하고 친선관계를 변함없이 발전시키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북한 9·9절 열병식 주석단에 김 위원장과 함께한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북한 9·9절 열병식 주석단에 김 위원장과 함께한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중국중앙방송 화면 캡처]

이어 리 상무위원장은 외부의 따가운 시선에도 9일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9·9절 열병식에서 주석단에 나란히 나왔다. 김 위원장과 리 상무위원장은 주석단에서 손을 맞잡은 채 들어올리며 친선관계를 과시했다.

리 상무위원장의 방북에는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 등 주요 인사가 대거 포함돼 중국이 9·9절 축하사절단 구성에 크게 신경을 썼음을 보여줬다.

중국 지도부는 자국에서 개최된 9·9절 행사에도 참석하며 시 주석의 방북 무산을 아쉬워하는 북한에 '애정 공세'를 퍼부었다.

지난 6일에는 서열 4위 왕양(汪洋) 정치국 상무위원 겸 전국정치협상회의(전국정협) 주석이 베이징 소재 주중 북한대사관을 방문해 9·9절 환영 연회에 중국 측 주빈으로 참석했다. 주중 북한대사관이 생긴 이래 최고위급 중국 인사의 방문이었다.

이어 지난 7일에는 '시진핑 오른팔'인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이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와 중조우호협회 주관으로 베이징에서 열린 9·9절 행사에 참석해 "중국의 당과 정부는 중조(북중) 관계를 공고히 발전시켜나가겠다는 굳건한 입장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며 중국의 사회주의 조선에 대한 지지는 변하지 않는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중국중앙방송 화면 캡처]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 지도부가 북한 관련 행사에 이런 규모로 나선 것은 혈맹이던 김일성 시대를 제외하고는 없었다"면서 "이는 그만큼 중국이 북한을 이용할 가치가 크기 때문에 전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미국을 의식하는 중국이 리잔수 상무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열병식을 참관토록 한 것은 중국이 북한의 든든한 뒷배임을 대내외에 다시한번 각인하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으로선 남북, 북미 정상회담으로 북한 비핵화 협상이 진척되는 과정에서 중국이 배제되는 '차이나 패싱'을 우려해 시 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도 김정은 위원장과 세 차례나 만나는 무리수를 둬가면서까지 '북한 붙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중국 관영매체들은 9일 일제히 북한 9·9절을 축하하고 김정은 위원장에 찬사를 보내면서 북중 우호 및 협력 관계를 강조하고 나섰다.

신화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경제에 집중하는 노선으로 정책을 바꾼 뒤 북한에 공장과 발전시설 등의 건축 현장이 많이 목격되는 등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통신은 "평양에 물자 공급이 늘고 시장이 원활하게 돌아가는 등 북한 주민의 일상생활에 문제가 없다"면서 "이는 북한 경제가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호평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북한의 과학기술 발전이 북한 경제 건설 추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선전성 기사를 게재했다.

중국중앙(CC)방송도 북한의 9·9절 축하 행사 등을 자세히 보도하면서 평양 교원대학교 탐방 기사를 내보냈다. 중국망(中國網)과 중국청년망(中國靑年網) 등 주요 매체들도 9·9절의 평양 분위기를 전하면서 축제 분위기가 넘쳐나고 있다며 우호적인 기사로 도배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사설 격인 '종성'(鍾聲) 칼럼에서 "북한은 건국 70년간 김일성, 김정일 그리고 김정은의 영도 아래 북한 사회주의 혁명과 건설 사업이 큰 성취를 거뒀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 인민을 이끌어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에서 유례가 없는 큰 성과를 냈다"고 칭찬했다.

인민일보는 "중국 당과 정부는 북중 우호 협력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3대 불변 원칙(국제와 지역 정세 변화에도 중국 당·정부는 북중 관계 발전을 공고히 하는 입장에 변함없음, 중국 인민의 북한 인민에 대한 우호가 변함없음, 중국의 북한 사회주의에 대한 지지가 변함없음)을 확고부동하게 견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9 2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