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야 멀티골' 현대제철, 수원도시공사 꺾고 15경기 무패

현대제철 3-2 승리…경주 한수원에 승점 11점 차 선두 질주
한수원은 화천 KSPO 2-0으로 꺾고 3위에서 2위로 도약

인천 현대제철의 외국인 공격수 비야(왼쪽)
인천 현대제철의 외국인 공격수 비야(왼쪽)[한국여자축연맹 제공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여자 실업축구 WK리그의 '절대 강자' 인천 현대제철이 수원도시공사를 제물 삼아 15경기 연속 무패 행진으로 선두를 질주했다.

현대제철은 10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제철 H CORE 2018 WK리그 21라운드 홈경기에서 두 골을 몰아친 비야의 활약과 한채린의 쐐기 골에 힘입어 두 골로 맞선 수원도시공사를 3-2로 물리쳤다.

이로써 현대제철은 15경기 연속 무패(12승 3무) 행진으로 시즌 16승 4무 1패(승점 52)를 기록해 2위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승점 41)과 간격을 승점 11점 차로 벌렸다.

특히 현대제철은 지난 5월 18일 화천 KSPO와 6라운드에 0-1로 덜미를 잡힌 이후 4개월 가까이 한 번도 지지 않았다.

현대제철에 패한 수원도시공사는 경주 한수원에 2위 자리를 내주고 3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1, 2위가 맞붙은 이날 경기에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합작했던 장슬기, 심서연, 김혜리, 한채린(이상 현대제철)과 문미라, 이은미(이상 수원도시공사)가 '적'으로 창끝을 겨눴다.

상대의 수비 실수를 놓치지 않은 홈팀 현대제철이 기선을 잡았다.

현대제철의 비야는 전반 11분 백패스를 받은 상대 골키퍼 전하늘이 패스하려던 공을 가로챈 뒤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전하늘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비야의 집념이 만들어낸 선제골이었다.

반격에 나선 수원도시공사는 전반 25분 김수연의 동점 골로 1-1 균형을 맞췄다. 김수연은 왼쪽 측면을 돌파한 제니퍼가 크로스를 해주자 왼발로 마무리해 현대제철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현대제철의 외국인 공격수 비야가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비야는 전반 31분 이소담이 상대 수비수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키커로 나서 왼발 슈팅으로 골에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현대제철은 후반 10분 한채린이 이소담의 패스를 쐐기 골로 연결했다.

수원도시공사는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선 페이지가 한 골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경주 한수원은 전반 38분 김인지의 선제골과 후반 23분 이네스의 추가 골로 화천 KSP0를 2-0으로 꺾고 2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또 구미 스포츠토토는 김상은과 여민지의 연속 득점으로 창녕 WFC를 2-1로 눌렀고, 서울시청과 보은 상무는 득점 없이 비겼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2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