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시론] 하루 116명이 10억 원 보이스피싱 당하는 현실

(서울=연합뉴스)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법이 갈수록 진화하면서 올해 상반기 피해액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0% 넘게 급증했다고 한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천802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3.7%(764억 원) 늘어났다. 피해자 수는 2만1천6명으로 1년 전보다 56.4%(7천573명) 증가했다. 매일 국민 116명이 10억 원(1인당 평균 860만 원)의 피해를 보는 셈이라니 그 규모가 놀랍다.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빙자형'과 '정부기관 사칭형' 두 가지로 나뉜다고 한다. 대출빙자형은 고금리 대출자에게 전화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유혹한 뒤 피해자가 관심을 보이면 '기존 대출금 일부를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간다'고 종용해 상환금을 사기범들의 계좌로 입금토록 하는 방식이다.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494억 원(39.3%)로 가장 많았고, 40~50대 여성이 351억 원(27.9%)로 뒤를 이었다. 정부기관 사칭형은 검찰 수사관 등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명의가 사기 사건에 도용됐다'고 접근해 신뢰를 쌓은 뒤 '조사가 필요하다'며 돈을 입금받는 방식이다. 이 유형의 피해자는 20~30대 여성 비중이 34.0%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도 31.6%에 달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범행 수법이 남녀와 연령에 따라 다양하게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요즘 보이스피싱은 특별히 경각심을 갖지 않으면 누구나 속아 넘어갈 만큼 지능적이다. 투박한 옌볜사투리는 옛말이고 변호사·의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도 감쪽같이 당하는 실정이라고 한다. 남녀노소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만큼 평소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과 대응 요령을 숙지해두는 것이 중요하다. 금융회사나 검찰·경찰·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해 대출해준다거나, 범죄에 연루됐다는 내용의 전화를 받으면 보이스피싱으로 의심하고 상대방의 소속기관·직위·이름 등을 확인한 뒤 전화를 끊는 게 좋다. 그다음 해당 기관의 공식 대표전화로 전화해 통화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바란다. 혹 피해가 예상되거나 이미 피해를 봤다면 즉각 경찰이나 해당 금융회사 등에 신고해 피해 금액의 지급 정지를 요청하는 게 바람직하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사회의 신뢰를 무너뜨릴 뿐 아니라 가계 파탄 등 2차 피해까지 유발할 수 있는 중대 범죄다. 검경과 금융당국은 힘을 합쳐 급속하게 진화하는 수법에 다각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범행에 가담한 사람들은 끝까지 추적해 엄벌해야 한다. 전담 수사부서 인력 증원과 국제 공조 강화도 추진해야 한다. 금감원이 오는 10월 한 달간 금융권과 공동으로 '보이스피싱 제로(zero) 캠페인'을 벌인다고 하니 국민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범죄 피해 예방에 앞장서 줬으면 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