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렉시트협상 EU 대표 "6~8주내에 브렉시트조약 타결 가능"

"비준절차 고려하면 그때까지 끝내야"…11월 마무리 시사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의 EU 측 협상단을 이끄는 미셸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향후 6~8주 내에 EU와 영국이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늦어도 11월에 협상을 마무리 지을 것임을 내비쳤다.

슬로베니아 주재 영국대사관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바르니에 대표가 이날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바르니에 대표는 "현실적으로 보면 향후 6~8주 내에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에 대해 (양측이)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국 측의 하원과 EU 측의 유럽의회 및 이사회 비준절차를 고려하면 오는 11월 이전에 합의에 이르러야만 한다"면서 "나는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영국은 작년 3월 30일 EU 탈퇴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조약에 따라 앞으로 약 200일 후인 내년 3월 30일이면 자동으로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그동안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해왔으나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당초 오는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으나 최근에는 오는 11월을 사실상의 최종시한으로 간주하는 분위기다.

또 일각에서는 최근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라는 최악의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브렉시트 협상 EU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렉시트 협상 EU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0 2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