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YT "익명기고 신원 끝까지 보호"…별도 Q&A서 게재경위 설명(종합)

"기고자 신원 아는 내부인사 불과 3명"

NYT '익명 기고문' 파문 (CG)
NYT '익명 기고문' 파문 (CG)[연합뉴스TV 제공]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비판하는 '현직 고위관리'의 뉴욕타임스(NYT) 익명 기고문이 엄청난 파문을 일으키면서 백악관이 색출 작업에 나섰지만, 필자의 정체가 쉽게 드러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뉴욕타임스 내부에서도 필자의 정체는 철저하게 베일에 싸여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기본적으로 오피니언 페이지가 신문 뉴스룸과는 완전히 독립적으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패트릭 힐리 정치 에디터는 CNN방송에 "뉴스와 오피니언 부서 사이에는 강력한 방화벽이 있다"면서 "오피니언 부서와 익명 기고자의 합의는 뉴스룸에 적용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역설적이기는 하지만 뉴욕타임스 기자들이 필자의 정체를 취재하는 상황도 배제하기는 어렵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필자의 신원을 알고 있을 만한 내부인사는 극소수라며 최소 3명을 꼽았다.

아서 그레그(A.G.) 설즈버거 발행인, 제임스 베넷 사설 에디터, 짐 다오 논평(op-ed) 에디터다. 뉴스를 총괄하는 딘 바케이 편집국장도 모르고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는 기고자의 신원을 끝까지 비밀에 부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다오 에디터는 홈페이지 독자 질문들에 대한 답변을 통해 "기고자의 신원을 공개해야 하는 상황은 상상하기 어렵다"면서 "미국 '수정헌법 1조'는 대통령을 비판하는 기고를 출판할 수 있는 기고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있다. 기고자의 신원을 지키기 위해 우리의 모든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별도의 질의·응답(Q&A) 형식을 통해 이례적으로 익명 기고문을 내보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지난 5일 오후 온라인판에 익명 기고문이 올라온 이후로 이틀 만에 2만여 건의 질문이 쏟아지자, 칼럼을 게재한 경위를 독자들에게 상세히 밝힌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기고문은 우리가 독자들에게 제시하지 않았던 '1인칭 관점'을 제공했다"면서 "구체적이고 개인적 방식으로 서술했기 때문에 대중이 스스로 평가할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신뢰하고 있는 '중개자'로부터 소개를 받았고 기고자와 직접 접촉하고 배경과 증언 등을 체크한 뒤 기고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는 기고자 직급이 모호하다는 지적에 대해 "기고자를 보복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보다 광범위한 표현을 사용한 것"이라며 "우리가 선택한 '현직 고위관리'(A senior official in the Trump administration)라는 표현은 언론이나 정부 관료들이 기고자와 같은 직책을 묘사할 때 사용하는 단어"라고 말했다.

기고문 게재 시점에 대해선 "간단하다. 기고문이 준비됐고 기다릴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NYT의 이러한 대응은 기고자를 공개하라는 트럼프 대통령 측의 요구를 일축하면서 익명 기고를 둘러싼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취지로 읽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제프 세션스 법무부 장관은 그 글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수사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익명 필자의 신원을 조사할 법적 근거가 있을 수 있다. 우리는 범죄적 활동이 관련돼 있는지 알아볼 것"이라고 밝혀 조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