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커버그의 멘토 빌 게이츠 "워싱턴에 유의해야"

"20년 전 반독점 청문회 때 의원들에 반항했다 낭패"
"충고들은 저커버그 워싱턴에 사무실 차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가짜 뉴스 및 개인정보 유출 파문으로 곤경에 처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에게 "20년 전 내 실수로부터 배우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저커버그 CEO는 10일 발행된 뉴요커와의 인터뷰 기사에서 "게이츠가 워싱턴(미 정치권)을 유의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저커버그(왼쪽)와 빌 게이츠 [유튜브 캡처]
저커버그(왼쪽)와 빌 게이츠 [유튜브 캡처]

두 사람은 하버드 대학을 중도에서 그만두고 사업을 시작해 큰 성공을 거뒀고 그들이 일군 부의 대부분을 부부의 이름을 딴 멜린다 게이츠 재단, 챈 저커버그 재단에 기부했거나 기부할 예정이라는 점에서 유사하다. 또 자신들이 창업한 회사의 문제로 미 의회 청문회에 불려간 것까지 닮은꼴이다.

이로 인해 게이츠는 저커버그의 멘토로 인식돼왔다.

1990년대 말 반독점 문제로 정치권 및 규제 당국과 갈등을 빚은 게이츠는 상원청문회에서 의원들에게 "컴퓨터 소프트웨어 산업은 망가지지 않았으며 따라서 고칠 필요도 없다"고 반항적으로 말했다.

이후 마이크로소프트는 3년간 미 법무부와 긴 소송을 해야 했고 그 대가로 마이크로소프트는 거의 10년간 내리막길을 걸어야 했다.

게이츠는 "마크에게 그곳(워싱턴)에 사무실을 마련하라고 말했고, 그는 그렇게 했다"면서 "그는 내게 빚을 졌다"고 말했다고 한다.

게이츠의 충고 덕분인지 저커버그는 지난 5월 상원청문회에서 의원들을 상대로 '무난히' 대처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심지어 한 의원은 페이스북의 비즈니스 모델도 사전에 파악하지 못한 채 "페이스북이 어떻게 돈을 버느냐"고 물었고, 저커버그는 "상원의원님, 우리는 광고를 합니다"라고 답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1천150만 달러(130억 원)를 정치권 로비자금으로 사용했다고 CNBC는 전했다.

한편 뉴요커는 그동안 "강도 높은 기술 기업 규제는 소규모 인터넷 회사에 더 불리하다"면서 강력한 규제를 반대해온 저커버그가 이번 인터뷰에서는 미국의 글로벌 경쟁력과 중국 기업의 부상을 반대 논리로 제시했다고 전했다.

저커버그는 "기술 대기업을 구속하는 어떤 것들이 우리가 다른 곳에서 할 수 있는 성공적인 일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단기적으로는 미국과 다른 대부분의 지역에서 중국 기업 등이 (우리를) 이길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지만, 동남아와 유럽, 남미 등 많은 지역에서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