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아동구호단체 "내전지역 영유아 59만명 굶주려 죽을 위험"

세이브더칠드런 "올해 1분에 1명씩 사망…인도주의적 지원 절실"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올해 전 세계 내전지역에서 60만 명 가까운 영유아가 굶주려 죽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영국에 본부를 둔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은 10일(현지시간) 유엔 자료와 자체 조사 결과를 분석해 분쟁지역에서 5세 미만 영유아 456만 명이 생명을 위협하는 수준의 영양실조 때문에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이들 지역에서 급성 영양실조에 걸린 영유아 추정치는 2016년보다 18% 급증했다.

해당 지역은 민주콩고공화국, 수단, 아프가니스탄, 예멘, 소말리아, 남수단, 시리아, 나이지리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이라크 등 10곳이다.

이들 영유아 문제를 그대로 놔두면 3명중 2명꼴로 치료를 받지 못해 올해 연간 59만 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세이브더칠드런은 분석했다. 분당 약 1명씩, 하루평균 1천600명가량이 기아로 목숨을 잃는 것이다.

내전 지역 어린이
내전 지역 어린이[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캡처]

민주콩고가 가장 심각한 지역으로 꼽혔다. 이 나라에서는 190만 명의 영유아가 심각한 영양실조로 고통받고 있으며 이중 32만7천 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다음으로 올해 사망자 추정치가 많은 곳은 수단(10만6천 명), 아프가니스탄(7만2천 명), 예멘(3만6천 명), 소말리아(2만4천 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지역에 대한 구호의 손길은 크게 부족한 실정이다. 예컨대 수단에서 유엔과 구호단체들이 운영하는 영양공급 프로그램의 경우 필요한 자금의 10%도 조달하지 못하고 있다.

내전 당사자들이 인도주의적 지원을 막거나 구호단체 직원에 공격하는 행위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이런 사례는 2016년 1천14건에서 2017년 1천460건으로 늘면서 어린이들의 피해를 키웠다.

헬레 토르닝 슈미트 세이브더칠드런 대표는 "내전 지역에 많은 어린이가 있는데 예멘과 시리아, 남수단 같은 곳에서는 교전 당사자들이 (어린이에 대한) 식량 공급을 막는다"며 "굶주림을 전쟁 무기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모든 내전 당사자들이 국제법에 따라 인도주의적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며 "더 많은 어린이를 살리기 위한 국제 사회의 자금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16: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