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짐바브웨서 콜레라 발병…1주일만에 18명 사망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짐바브웨에서 콜레라가 발병해 1주일만에 18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행정관리가 전한 것으로 AFP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수년간 지속된 행정 부재로 상수도를 갖추지 못한 빈민가가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면서 주민들이 오염된 물을 마시며 콜레라와 장티푸스 감염 위험에 노출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부 외곽지역에서는 수주 간 식수가 말라 주민들이 오염된 물을 길어 식수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레멘스 두리 하라레 보건국장대행은 "오늘 아침까지 18명이 사망했다"라고 전하고서 하라레 남서부 빈민 거주지인 음바레, 부디리로, 글렌 뷰 등지에서 최소 400명의 주민이 콜레라나 장티푸스에 걸려 병원 신세를 졌다고 밝혔다.

짐바브웨에서는 지난 2008년 최악의 콜레라 발병 사태로 10여만 명이 감염돼 이 중 4천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무가베의 뒤를 이은 에머슨 음낭가과 신임 대통령은 오는 2030년까지 짐바브웨를 중진국 대열에 올려놓겠다고 약속했다.

올 1월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서쪽으로 100Km 떨어진 체구투 타운에서 콜레라가 발병한 가운데 국경없는의사회(MSF) 소속 한 보건 요원이 현지 보건인력들을 교육하고 있다[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airtech-ken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