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년 선거 앞둔 EU에 공동전선·세 확대 노리는 유럽 극우

오스트리아 극우, 헝가리에 연대 제의…이탈리아도 헝가리와 '반난민' 공조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작년과 올해 총선에서 반난민 정책을 앞세워 의회에서 정치적 발판을 마련했던 유럽 극우정당들이 유럽연합(EU)을 상대로 공동전선을 꾸리며 세 확대에 나서고 있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극우 자유당 당수인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헤 부총리는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여당 피데스가 공동의 EU 블록에서 협력하게 되기를 바란다"며 연대를 제의했다.

슈트라헤 부총리의 제의는 내년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극우, 강경 우파 정당들이 주류가 되기 위해 손잡아야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올 1월 오스트리아 빈에서 만난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에 오스트리아 부총리(왼쪽)와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EPA=연합뉴스]

극우 자유당은 유럽의회에서 '국가와자유의유럽'(ENF)이라는 극우·보수 정당에 가입해있다. ENF는 의석수가 39석으로 아직은 '변두리' 정당이다

헝가리 여당 피데스는 유럽의회 여당이면서 가장 많은 217석을 가진 유럽국민당(EPP)에 속해 있다. EPP는 중도 우파 성향의 정당들이 가입해 있다.

유럽의회가 헝가리의 법치훼손을 문제 삼아 징계 절차 논의에 착수한 가운데 오르반 총리는 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유럽의회 의원들을 상대로 헝가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한다.

유럽의회가 헝가리의 투표권을 제한하는 중징계까지 논의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헝가리 여당 피데스가 EPP에서 제명당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만프레드 베버 EPP 대표는 "(법치 같은) 기본권과 가치가 걸린 문제라면 피데스를 포함해 EPP에 속한 어느 정당도 (징계 논의에서) 특별 대우를 받지는 못한다"며 원칙적인 입장을 밝혔다.

EU의 난민 분산 수용 정책을 앞장서 비판했던 오르반 총리는 난민을 돕는 단체나 개인을 처벌할 수 있는 법을 만드는 등 EU와 난민 문제로 줄곧 대립했다.

지난달 28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왼쪽)와 마테오 살리니 이탈리아 총리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이탈리아 실세 부총리 겸 내무장관인 극우 '동맹'의 마테오 살비니 대표는 지난달 오르반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내년 유럽의회 선거를 겨냥한 반난민 선언을 하며 연대를 과시했다.

살비니 부총리는 이달 7일 트럼프 정부에 몸담았던 극우 인사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를 만났다. 배넌은 유럽에 반체제 포퓰리즘을 확산한다는 목표로 브뤼셀에 '더 무브먼트'라는 조직을 만들었는데 살비니 부총리는 이 조직에 합류하기로 했다.

배넌은 오르반 총리와도 유럽의회 선거에 앞서 범유럽 우파 운동 조직을 구성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1 17: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