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총재 "미중 무역전쟁에 취약신흥국 충격…위기전염 우려"

"현재 위기전염 없지만 관세위협 탓 상황 급변할 수도"
"中성장 둔화로 이웃국 취약성 커져…美 저소득층도 타격"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이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흥국이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충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터키와 아르헨티나를 뒤흔드는 위기가 세계의 다른 개발도상국들로 확산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11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투자자 이탈을 뛰어넘어 위기가 다수 국가로 전염되는 현상이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이런 상황은 급격히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에 대한 위협으로 초래된 불확실성과 확신 결여를 신흥국들이 직면한 주요 위험요인으로 지목했다.

라가르드 총재의 이런 발언은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천억달러(225조원)와 2천670억달러(300조4천억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관세를 물리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신흥국들은 최근 달러 강세로 해외투자자본이 이탈하고 채무상환능력에 대한 시장의 의구심이 커지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벼랑 끝 대치가 악화돼 어려움이 커졌다.

그동안 신흥국 위기는 재정과 정치에 문제가 있는 터키, 아르헨티나에 초점이 맞춰졌지만, 최근 몇 주일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인도네시아, 브라질에서도 자본 유출이 나타나면서 위기가 확산될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IMF총재 "미중 무역전쟁에 취약신흥국 충격…위기전염 우려"
IMF총재 "미중 무역전쟁에 취약신흥국 충격…위기전염 우려"(토론토 AP/더 캐내디언 프레스=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11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투자자 이탈을 뛰어넘어 위기가 다수 국가로 전염되는 현상이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이런 상황은 급격히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에 대한 위협으로 초래된 불확실성과 확신 결여를 신흥국들이 직면한 주요 위험요인으로 지목했다. 사진은 10일 토론토의 세계여성 서밋에서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오른쪽)와 대담 중인 라가르드 총재. bulls@yna.co.kr

라가르드 총재는 "위기가 전이되진 않았지만 각자의 취약성이 존재하는 상황이어서 미중 무역전쟁이 추가 충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흥국 상황을 거론하며 "무역은 긍정적이고 보탬이 되는 것"이라며 "무역을 바로잡을 필요도 분명히 있겠으나 특히 이 시점에서 무역은 위협받아서는 안 될 성장의 도구이자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무역전쟁의 피해자로 미국과 중국, 신흥시장 외에 아시아 국가들을 별도로 지목하기도 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의 관세인상 때문에 중국 성장률이 측정할 수 있을 만큼 주목할 만한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그로 인해 공급망이 중국과 얽힌 아시아 이웃 국가들이 취약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라가르드 총재는 미국의 경우 물가상승에 타격을 받는 소비인구 중에서도 저소득층이 미중 무역전쟁의 악영향을 가장 많이 느낄 것이라고 진단했다.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0: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