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흥민, 휴식없이 12일 영국으로 출국…리버풀전 준비

관중향해 인사하는 손흥민
관중향해 인사하는 손흥민(수원=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0 대 0 경기로 끝난 후 손흥민이 관중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18.9.11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축구의 기둥 손흥민(토트넘)이 휴식 없이 전쟁터로 향한다.

손흥민은 12일 낮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가 속개되는 영국으로 이동한다.

손흥민 측 관계자는 "손흥민은 A매치가 끝나면 항상 다음날 항공편으로 영국으로 돌아가 다음 경기를 준비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손흥민의 일정은 간단하다. 13일 새벽 런던 현지에 도착해 시차적응과 회복 훈련을 시작한다.

소속팀 토트넘은 15일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리버풀과 대결하는데, 해당 경기에 손흥민이 출전할 수도 있다.

살인적인 일정이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마친 뒤 귀국해 축구대표팀에 합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을 준비했다.

이후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모든 힘을 쏟아부었다. 월드컵이 끝난 뒤엔 한국과 영국, 미국을 오가며 프리시즌 등 일정을 소화했다.

보통 많은 선수들은 비시즌 기간 훈련과 휴식을 병행하면서 몸 상태를 끌어올린다.

지친 몸에 휴식을 줘 시즌 중 안고 있던 잔부상을 치료하고 다음 시즌을 소화할 수 있는 최고의 몸 상태를 만든다.

그러나 손흥민은 그럴만한 시간이 없었다. 프리시즌을 마친 뒤엔 곧바로 프리미어리그 2018-2019시즌 개막전을 치렀다. 이후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했다.

아시안게임이 끝난 뒤엔 곧바로 선수단과 함께 귀국해 대표팀 훈련을 소화했고 이후 코스타리카, 칠레와 평가전을 치렀다.

가혹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손흥민은 긍정적인 자세로 자신이 처한 환경을 받아들이고 있다.

그는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평가전을 마친 뒤 밝은 표정으로 "이제 다시 시작"이라며 "프리미어리그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무대"라고 말했다.

즐기는 마음으로 살인적인 이동·경기 일정 문제를 이겨내겠다는 의지다. “나는 프로다”…손흥민 사전에 설렁설렁은 없어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Yj0Us-ojlfs]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0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