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노딜 브렉시트'시 운송 별도합의 요청했다가 '들통'

EU 27개 회원국에 서한 발송…'핵심 교역 계속될 수 있게…'
EU, 英측에 항의…"협상 결렬 시 다른 어떤 합의도 없어"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협상에서 EU 측 협상단을 이끄는 미셸 바르니에 수석대표(왼쪽)와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이 지난 6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EU 집행위원회 본부에서 대화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영국이 유럽연합(EU) 회원국들에 '노 딜 브렉시트'시 운송과 관련한 별도의 협상을 하자고 요청하는 서한을 '몰래' 보낸 사실이 드러나 EU가 영국 정부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 보도에 따르면 최근 영국 교통부는 다른 EU 27개 회원국에 이 문제의 서한을 보냈다.

영국 정부는 서한에서 '노 딜 브렉시트'시 핵심적인 교역이 계속될 수 있도록 영국 정부와 항공, 화물수송에 대한 별도의 합의를 할 준비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노 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타결하지 못하고 EU를 탈퇴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 관련, 브렉시트 협상에서 EU 측 협상단을 이끄는 미셸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최근 벨기에 브뤼셀에서 한 회동에서 도미니크 랍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을 상대로 이번 서한 문제를 추궁하고 비난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EU 행정부 격인 EU 집행위원회의 비올레타 벌크 교통담당 집행위원은 최근 브렉시트 협상이 타결되지 못하면 영국 경제를 보호하기 위한 다른 어떤 합의도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바 있다.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랍 장관에게 EU의 이 같은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 EU 관리는 이번 일과 관련해 "우리는 브렉시트 협정을 맺기 위해 일하고 있다"면서 "이는 '노 딜'을 피하기 위한 합의"이라고 말했다.

EU와 영국은 내년 3월로 예정된 브렉시트를 앞두고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견해 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