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쿠웨이트 현장 르포] 마스크 쓴 이는 한국인…"메르스 아닌 코르스"

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
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12일 새벽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연합뉴스]
12일 새벽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연합뉴스]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두바이 국제공항의 탑승 게이트[연합뉴스]
두바이 국제공항의 탑승 게이트[연합뉴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