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 자살률 전국 1위…지자체 자살 예방사업 부실"

육미선 도의원 "자살예방 예산·인력 확대, 정신건강 조례 필요"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이 전국에서 자살률이 가장 높은 데도 자치단체의 자살 예방사업은 부실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연합뉴스 DB]
[연합뉴스 DB]

12일 육미선 충북도의원에 따르면 2016년 충북에서는 517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인구 10만 명 당 자살 사망자 수는 32.8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평균(25.6명)보다 7.2명이 더 많은 것이다.

그러나 자살 예방사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의 자살 예방사업비는 2천300만원으로, 자치단체의 규모가 비슷한 전북(3천500만원), 제주(4천600만원) 보다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업비가 1억4천500만원과 1억4천만원인 강원, 충남과 비교하면 턱없이 적은 수준이다.

또 충북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의 총 정원 17명 가운데 자살 예방사업 전담 인력은 5명에 불과해 보건복지부가 요구하는 사업도 감당하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충북보다 인구가 적고 자살률이 낮은 강원도는 별도의 자살예방센터를 설치해 자살 예방관련 담당 인력을 7명 배치하고 있는 것과도 비교된다.

육 의원은 "자살 1위 도(道)라는 불명예를 청산하기 위해 자살 예방사업 관련 인력과 예산 확대, 정신건강 증진 조례 제정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