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발달장애인에 따뜻한 마음 준 적 있나"…울먹인 문대통령

발달장애인 화가 작품 감상하고 바리스타 커피도 시음

문 대통령 '다함께 잘사는 포용국가'
문 대통령 '다함께 잘사는 포용국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9.12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부모님들은 발달장애인들의 처지를 호소하기 위해 무릎을 꿇고 빌기도 하고 머리를 깎기도 하고 삼보일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들이 겪어야 했던 어려움을 위로하고 제도 개선을 약속하면서 한 말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달장애인 지원 정책 수립에 필요한 고언들을 경청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종합대책 발표 등으로 구성된 본 행사에 앞서 문 대통령은 행사가 열린 영빈관에 전시된 발달장애인 화가 박혜신 씨의 그림들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그림 가까이 다가가 안경을 벗고 자세히 들여다보는 등 각별한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전시된 그림 옆에 마련된 커피 부스에서 발달장애인 바리스타가 내린 커피를 받고 시음했다. "정성스러우니 더 맛있다"고 말한 문 대통령은 "일할 수 있는 곳이 많아야 좋겠죠"라며 인사도 건넸다.

문 대통령을 만난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은 본 행사가 시작되자 자신들이 겪는 어려움을 절절하게 호소했다.

중증발달장애인 동생의 이야기를 다큐멘터리 영화로 만든 장혜영 씨는 영화가 소개된 뒤 마이크를 잡고 "굉장히 아름답게 만들어졌지만 이 영상은 저의 전쟁 같은 하루하루, 투쟁의 기록에 가까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씨는 "저와 제 동생의 삶을 서포트하는 것은 친구와 가족이지, 국가가 아니었다"며 "동생과 함께, 혹은 나 스스로 자유롭게 어디든 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발달장애인들의 공연 관람 후 문 대통령은 보건복지부와 교육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가 머리를 맞대 발달장애인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바른미래당 소속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을 향해서는 "정부뿐만 아니라 국회도 대책이 시행되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 부모님들은 아이들 키우기가 참으로 힘들면서도 '내가 하루라도 더 살아 아이들을 끝까지 돌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가장 큰 소원"이라며 발달장애인 가정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픈 환경에서 우리 사회가 한 번이라도 따뜻하게 (발달장애인에게) 마음을 보여준 게 있는지 그런 반성이 든다"며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 더욱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발달장애인도, 발달장애인 가족도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kjpark@yna.co.kr "우리 사회가 한 번이라도…" 울먹인 문 대통령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D3NiuNDHCfA]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