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개발공사 신규사업 제동…"공공성·균형개발 우선"

경북도의회 경산 상림지구 개발사업 계획안 처리 유보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경북도의회 제공]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의회가 경북개발공사의 신규사업안에 대해 수익성 중심이 아닌 공공성과 균형개발 차원에서 추진해야 한다며 제동을 걸었다.

12일 경북도의회에 따르면 기획경제위원회가 '경북도개발공사 신규투자사업 추진계획안'을 심사한 뒤 깊이 있는 종합 검토가 필요하다며 안건을 유보 처리했다.

개발공사는 2023년까지 2천498억원을 들여 경산 상림지구 65만1천㎡를 개발하는 계획을 세웠다.

박권현(청도) 의원은 "사업이 주로 산업시설, 주거시설, 복합용지를 분양하는 것으로 돼 있는데 기업들이 입주의향서를 부풀리는 경우가 많아 정확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승오(비례) 의원은 "도청 신도시 1단계 사업으로 수천억원의 이익을 봤는데 또다시 수익성 위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종열(영양) 의원은 "공기업인 개발공사가 수익성이 좋은 지역만 골라서 신규사업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북부권 지역에도 새로운 사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진복(울릉) 의원은 "신규사업 계획안은 경제성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개발공사가 지금까지 추진한 사업들이 특정 지역에 편중됐다"고 지적했다.

박영환(영천) 의원도 사업 추진에 면밀한 검토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