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HO "올해 암으로 전 세계에서 960만명 사망 예상"

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암세포와 림프구
암세포와 림프구[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

[출처:WHO 홈페이지]

전문가들은 인구 증가와 노령화가 암 환자 증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개인의 노력에 따라 암 예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WHO 비전염성질병 담당인 에틴 크루그 박사는 "담배와 술, 운동, 식사 등 주요 요인에 초점을 맞춰 예방 노력을 했더라면 많은 암 사례를 미리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암이 더는 사형선고가 돼서는 안 된다. 국가적 차원에서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위한 노력이 시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암 환자 중 4천400만 명이 암 판정을 받고도 5년 이상 생존했다.

185개국을 분석 대상으로 한 이 보고서는 남성이 5명 중 1명, 여성이 6명 중 1명꼴로 일생에서 암에 걸리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남성은 암 발생률이 여성보다 20%가량 높았고 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50% 높았다.

암 중에는 폐암과 유방암, 직장암이 전체 36가지 암 중에 차례대로 대표적인 암으로 나타났다.

암 사망자의 50%는 전 세계 인구의 60%가 거주하는 아시아 지역에 거주했다. 유럽은 20.3%, 미주는 14%를 차지했다.

선진국에서는 폐암, 자궁암 등 여러 암의 발생률이 낮아지고 있지만, 직장암 등 생활습관, 경제 수준과 관련된 암은 증가세를 보였다.

필리핀의 흡연 반대 캠페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3 03: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